상단여백
HOME 산업 전자·IT
후지필름, 일본기업 최초 ‘엔비디아 DGX-2 슈퍼컴퓨터’ 도입

AI 컴퓨팅 기술 분야의 선두주자인 엔비디아(CEO 젠슨 황, www.nvidia.co.kr)는 후지필름(FUJIFILM)이 일본 기업으로는 최초로 엔비디아 DGX-2 인공지능(AI) 슈퍼컴퓨터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이를 통해, 후지필름은 헬스케어, 의료영상 시스템, 그리고 디스플레이용 고기능 소재 분야 AI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후지필름은 여러 대의 DGX-2 시스템으로 구성된 새로운 슈퍼컴퓨터 클러스터를 구현할 예정이다. 각 시스템은 엔비디아 NV스위치(NVSwitch)를 통해 연결된 16개의 엔비디아 테슬라 V10 텐서 코어(NVIDIA Tesla V100 Tensor Core) GPU를 통합한 혁신적인 AI 네트워크 패브릭으로, 초당 2.4TB의 처리량을 제공한다.

DGX-2는 새로운 딥러닝 모델을 신속히 개발, 테스트, 배포 및 확장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후지필름은 이 시스템을 사용해 헬스케어를 포함한 광범위한 분야에 걸친 AI 연구를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후지필름은 의약품, 바이오CDMO, 재생의료 등의 헬스케어 분야에 집중하고 있으며, 의료용 이미지 분석·인식용 기술을 통합한 의료장비 및 서비스 등의 의료 시스템 분야에서도 활약하고 있다. 또한 디스플레이 소재나 정밀 화학 등 고기능 소재를 개발하는 작업에 시뮬레이션을 활용하고 있다.

김태형 기자  thkim@sbiz.news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