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곶감 전남오픈마켓, 추석 명절 곶감선물세트 공동 마케팅 시작

올해 추석에는 높아진 물가와 불황으로 중저가 실속형 선물세트가 인기를 보일 전망이다. 이에 맞춰 뉴21커뮤니티가 실속 있는 저가형 추석선물로 곶감선물세트를 기획했다.

전라남도의 대표적인 곶감 제조 및 유통업체인 구례문척친환경감영농법인, 협성농산영농조합, 농업회사법인덤앤덤, 애플파이 등 많은 업체와 공동으로 ‘곶감 전남오픈마켓’ 추석곶감세트 마케팅을 시작했다.

전남오픈마켓은 ‘더 안전하고, 더 편하게, 더 저렴하게’라는 슬로건으로 뉴21커뮤니티(대표 박선민)가 운영하고 있다. 2010년부터 9년 연속 전남도청 오픈마켓 입점지원사업을 수행하면서 전남의 우수 농수축산물을 선정하여 오픈마켓 사이트에 위탁 판매 및 공동 홍보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네이버 쇼핑 검색에서 ‘곶감’을 검색하면 5만개가 넘는 제품이 조회되어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고르기가 쉽지 않다. 검색하여 신뢰할 수 있는 곶감을 바로 구매할 수 있도록, 전남 지역에서 생산 및 판매하는 우수한 곶감제조업체를 선정하여 ‘곶감 전남오픈마켓’ 키워드 마케팅을 공동으로 진행하게 되었다.

옥션, G마켓, 11번가, 네이버쇼핑 등 쇼핑몰 검색창에 ‘곶감 전남오픈마켓’을 검색하여 공동 마케팅중인 곶감선물세트를 구매할 수 있다.

올해 인기 있는 곶감은 대봉곶감세트이며 1만원에서 4만원대로 부담되지 않은 가격으로 평소 감사한 분께 마음을 전하기에 안성맞춤이다. 1만원대 저가형 상품에는 대봉을 절편곶감으로 만든 1kg 대봉감말랭이선물세트가 있다. 2~3만원대 실속형 상품으로는 50~60g 내외의 24과, 30과, 40과 대봉곶감세트 등이 있다. 4만원대 고급선물세트상품에는 90~100g 18과 명품대봉곶감세트가 있다.

대봉곶감은 일반 곶감보다 2배 큰 대봉으로 만들어지며 까다로운 건조과정을 거쳐 탄생하게 된다. 반건시 형태이며 일반 반건시나 건시에 비해 과육이 크고 겉은 더욱 쫄깃하고 속은 연시처럼 부드러워 남녀노소 모두가 즐겨 먹기에 좋다. 대봉의 당도는 22브릭스 정도이지만 이를 말리면 35~40브릭스 정도이며 오랜 자연 건조를 통해 더 깊은 단맛을 느낄 수 있다.

현재 우수한 판매량으로 인기가 높은 구례문척친환경감영농법인은 크고 좋은 육질의 지리산 대봉을 사용하며 건조기나 화학재료를 일체 사용하지 않고 전통방식을 통해 자연 그대로의 맛을 내는 정직한 기업이다.

지리산의 맑은 공기와 자연 바람, 풍부한 햇빛 등 우수한 청정자연환경 속에서 품질이 좋은 곶감을 생산한다. 곶감 중 반건시대봉 선물세트가 인기가 높다. 일반 곶감보다 크고 맛, 당도, 향 등의 관능성이 우수하고, 육질은 치밀하면서 식감은 부드럽고 쫄깃한 덕에, 구매자들에게 높은 호응과 구매 만족도를 얻고 있다.

곶감제조업체는 곶감은 반드시 냉동 보관하고, 먹을 때마다 하나씩 꺼내 먹어야 더욱 오랫동안 맛있게 먹을 수 있으며, 상온에 오래 보관 시 색이 검게 변색되고 빨리 상하게 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전남오픈마켓은 대봉곶감 이외에도 영광모싯잎송편, 영광굴비, 장흥한우, 완도전복, 나주배 등 추석 추천 선물세트를 선정하여 공동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단골등록을 하게 되면 다양한 이벤트 소식과 함께 전남 특산물 및 기프티콘 등 다양한 선물을 받아볼 수 있다.

뉴21커뮤니티는 올해 추석에 곶감을 구매할 예정인 소비자라면 포털 사이트와 쇼핑몰 검색창에 ‘곶감 전남오픈마켓’을 검색하여 산지 직송을 통해 신선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해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태형 기자  thkim@sbiz.news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