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KB국민은행, KB자산관리 자문센터 명동 오픈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고객에게 종합 자문서비스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기존 ‘명동 자산관리 플라자’를 확대 이전한 ‘KB자산관리 자문센터 명동’을 개설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열린 ‘KB자산관리 자문센터 명동점’ 개소식에는 허인 KB국민은행장과 박정림 KB국민은행 WM그룹 부행장 및 WM고객들이 참석했다.

‘KB자산관리 자문센터’는 KB금융을 대표하는 부동산, 세무-법률, 자산관리 전문가가 상주하면서 한 차원 높은 원스톱·맞춤형 종합자문서비스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부동산 자문센터에서 제공되던 부동산 매입·매각 및 보유·관리, 개발·분양에 이르는 각종 부동산 투자자문 서비스뿐만 아니라, 상속·증여 등 절세전략 제안과 금융상품 투자자문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폭 넓은 고객 밀착형 종합 자문서비스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이번 ‘KB자산관리 자문센터 명동’ 구축을 통해 KB국민은행은 ‘자산관리 서비스 공간의 지역 거점화’ 전략을 강화하고 서울 4대 권역 별로 고객 중심의 서비스 제공 체계를 완비했다.

특히 자문센터는 고객 접근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각 센터 별 전담지역제로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강남 지역 부동산 투자고객에게 특화된 투자자문을 제공하는 ‘KB부동산 투자자문센터 강남’, KB금융그룹 내 은행과 증권의 WM시너지 특화센터인 ‘KB자산관리 자문센터 대치’, KB WM스타자문단 중심의 종합자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KB자산관리 자문센터 여의도’, 강북 부동산 투자자문을 중심으로 하는 ‘KB자산관리 자문센터 명동’ 등 지역별 현장 중심의 종합 투자자문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서울지역 자문센터 거점화를 완료한 후 부산 등 지방지역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이러한 자문센터는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이 계열사 간 협업과 시너지를 통해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원펌(One-Firm) KB’를 강조하면서 확대 추진됐다. 계열사 내 분야별 전문가들이 모여 빠른 의사결정을 바탕으로 유연한 대응을 하면서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KB국민은행의 WM투자자문을 책임지고 있는 김정도 WM투자자문부장은 “부동산 투자자문을 중심으로 디지털 시대에 대체 불가능한 종합 자산관리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더욱 인정 받는 은행이 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형 기자  thkim@sbiz.news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