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카드
신한카드, 미화 4.5억불 규모 해외 ABS 발행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MUFG(Mitsubishi UFJ Financial Group)은행과 ING은행 공동주관으로 미화 4.5억불(한화 약 5080억원)규모의 해외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에 성공, 싱가폴 소피텔 호텔에서 관련 계약 조인식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해외 ABS 발행은 평균만기 3.5년이며, 통화 및 금리 스왑을 통해 환율과 금리 변동에 따른 리스크 요인을 제거했다.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됐으며, 해외 보증보험사, 은행 등의 지급 보증없이 국제신용평가사인 피치로부터 ‘AAA’ 등급을 받았다. 조달된 자금은 기존 차입금 상환 및 운영 자금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특히 주목할 점은 이번 ABS발행은 업계 1위 카드사인 신한카드의 위상에 걸맞게 신용보강지표인 후순위비율*을 기존 업계 최저수준으로 개선함은 물론, 업계 최초로 EUR와 USD 기반의 이중통화 조합의 ABS를 발행해 조달금리를 더욱 절감했다는 점이다.

신한카드는 미국 주도의 금리인상 기조로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가운데에도 불구하고 신한카드가 올해 3월 미화 3.5억불 ABS 발행에 이어 또다시 미화 4.5억불 ABS 발행을 저리에 성공함으로써 높은 대외 신인도는 물론 자산의 우수성과 신한카드의 선도적인 조달역량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승인 기자  sbiz@sbiz.news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