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경제
상반기 해외직구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여성과 30대가 해외직구 가장 많이 이용"
남녀노소 불문 건강식품이 가장 인기 직구 제품

2018년도 상반기 해외직구 규모는 1,494만건·13억2천만불로 2017년도 상반기 1,096만건·9억7천만불 대비 건수기준 36%, 금액기준 35% 증가했다.

2018년도 상반기 우리나라 전체 수입액이 2,650억불로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것과 비교해 볼 때, 해외직구 성장세는 가히 폭발적이다.

또한 중국 광군제·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대규모 할인행사의 영향으로 하반기에 해외직구 수요가 증가하는 추이에 비추어보면, 올해 해외직구 규모는 사상 최초로 20억불을 돌파했던 2017년의 기록(21억1천만달러)을 크게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같은 해외직구 증가세를 이끈 요인을 세가지 키워드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① 중국 전자제품

가장 큰 요인은 중국 직구시장의 급격한 성장으로, 중국발 직구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급증했다.

특히 중국 생활가전 제품의 약진이 가장 두드러지는데, ‘가성비’가 뛰어난 제품들을 출시한 결과 중국 전자제품 직구는 ’18년 상반기에 이미 ’17년 한해 직구건수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중국산 무선진공청소기가 직구족의 입소문을 타며 전년 동기 대비 8배(12,174건→102,579건)이상 급증 하였으며, 미세먼지 이슈가 지속되면서 공기청정기도 전년 동기대비 2배(78,750건→172,016건)이상 증가했다.

이와 같은 중국산 전자제품의 강세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물품을 선호하는 국내소비자들의 실용적인 소비패턴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② 미국 건강기능식품

또한, 해외직구 전통의 강호인 미국 건강기능식품이 직구족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미국에서 직구로 반입되는 건강기능식품은 ‘18년 상반기에 260만건으로, 전년 동기(200만건)대비 33%나 증가했으며, 단일 국가·단일 품목군에서 우리나라 직구족이 가장 많이 구입하는 품목으로 분석되었다.

건강을 중시하는 ‘웰빙’ 소비 풍조와 맞물려, 국내 제품에 비교해 다양한 종류의 건강기능식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해외직구의 매력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③ 일본 완구·인형류

세 번째로는, 최근 일본의 프라모델·피규어 등 완구·인형 제품군이 해외직구 규모 증가에 한몫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에서는 젤리·초콜릿 등 식품류 직구가 꾸준히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해 왔으나, 완구·인형류(14%)가 식품류를 처음으로 제치고 올 상반기 가장 많이 반입되었다.

이는 국내 소비시장의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는 키덜트족이 프라모델·피규어 강국인 일본 직구시장으로 구매처를 확장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국가별 해외직구 수입실적을 보면 국가별 점유율은 ‘미국 > 중국 > 유럽 > 일본’ 순이다.국가별 점유율(건수기준)은 미국이 53%로 여전히 1위를 기록하였으나, 2015년 73%에서 2018년에는 53%로 3년 사이 점유율이 20%p 감소했으며, 점유율 3위인 유럽과 4위인 일본 역시 비중은 다소 하락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는 국가별 점유율 2위인 중국의 가파른 성장세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국가별 점유율은 2017년 유럽을 제치고 2위에 오른 이후에도 꾸준히 성장하여 2017년 17% 수준에서 더욱 늘어 2018년 상반기 23%를 기록했다.

이같은 추세가 지속될 경우 우리 해외직구 시장의 판도도 기존의 미국·유럽 중심에서 점차 미국과 중국 중심으로 양분이 예상된다.

국가별 증가율은 ‘중국 > 일본 > 미국 > 유럽’순이다. 중국발 직구는 2017년 상반기 162만건·1억2천만불에서 2018년 상반기 343만건·2억1천만불로 건수는 112%, 금액은 78% 증가하였으며, 직구물품 반입 증가율과 증가량 모두 가장 큰 성장세를 보였다.

미국의 경우 2017년 상반기 631만건·5억6천만불에서 2018년 상반기 793만건·7억3천만불로 건수는 26%, 금액은 30% 증가했다. 유럽은 2017년 상반기 177만건·2억불에서 2018년 상반기 189만건·2억5천만불로 건수 7%, 금액은 26% 증가했고 일본은 2017년 상반기 96만건·6천만불에서 2018년 상반기 126만건·9천만불로 건수 30%, 금액은 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 해외직구 수입실적을 보면, 건강기능식품 여전한 강세 속 전자제품류가 약진했다. 전통적인 해외직구 인기 품목인 건강기능식품이 308만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하며 여전한 강세를 이어갔다.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이 큰 품목으로는 △의류가 192만건으로 60% 증가율을 기록하며 건강기능식품의 뒤를 이어 해외직구 반입량 2위를 기록했으며 △완구·인형 82만건·49%증가 △서적류가 13만건으로 44%증가하며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전자제품은 168만건이 반입되어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율을 기록하며 올해 상반기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TV의 경우 전년동기대비 109%(20,496건→42,847건)나 증가하였는데, 평창동계올림픽과 러시아 월드컵 등 대형스포츠 이벤트 특수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선풍기·에어컨 등 냉방기기 직구 반입량도 99%(14,923건→29,713건) 증가하였는데, 이는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에 냉방기 수요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령별·성별 해외직구 유형을 보면, 해외직구족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30대’·‘여성’이 해외직구를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해외직구족 수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며 연령별로는 ‘30대 > 40대 > 20’대 순으로 해외직구를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2018년 상반기에는 30대와 40대가 전체 해외직구의 71%를 차지하여 해외직구 증가를 주도했다.

이를 더 세분화 해보면, 성별로는 ‘여성’, 연령별로는 ‘30대’가 해외직구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상반기 우리나라 해외직구 소비자중 30대 비중이 47%로 전체 직구족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으며, 2015년 비중이 16%였던 40대가 2018년 상반기에는 24% 점유율을 차지하며, 20대(20%)보다 더 많이 해외직구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성별로는 여성이 70% 남성이 30%로, 여성이 남성의 2배 이상 해외직구를 이용했다.

대다수 제품군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직구 이용 많아, 전자제품은 여성보다 남성이 직구를 선호했다. 연령별·성별 해외직구 선호품목을 살펴보면, 우선 건강기능식품·완구류·의류·가방·화장품 등은 30대 여성이 가장 많이 구매했으며, 전자제품은 30대 남성이 가장 많이 구매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남성과 여성을 불문하고 20대 미만부터 60대 이상까지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많이 구입한 품목은 건강기능식품으로, 남녀노소 모두에게 해외직구 최고 인기품목으로 나타났다.

김태형 기자  thkim@sbiz.news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