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창업
실패 기업인, 재창업 성공률 2배지만 환경은 ‘글쎄...’재창업 지원제도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 없어 질적 부족

현 미국 대통령이자 부호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는 4번, 우버 CEO 칼라닉은 4번, 알리바바의 마윈은 8번 사업을 실패한 경험을 가지고도 성공했다. 그러나 국내 창업자들은 1.3회의 실패 경험을 가지고 있지만 창업에 대한 재도전은 겨우 7.2%에 불과했다.

실제 재창업 기업의 생존율은 전체 창업기업 생존율에 비해 약 2배 가까이 높다. 하지만 7.2%만 창업에 도전하는 이유는 낮은 재창업 환경 만족도와 자금 조달 어려움, 정부 지원 제도에 있어 개선 사항이 많기 때문이다.

IBK경제연구소가 8일 공개한 ‘실패 기업인의 재창업 지원제도 설문조사’에 의하면, 재창업 환경에 대한 만족도는 부정적인 답변이 57.0%로 나타나 전반적으로 재창업 환경 만족도는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창업 환경 만족도가 낮은 데에는 사업 운영에 필요한 자금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재창업 중이거나 예정인 자들이 어려움을 느끼는 부분으로 ‘재창업에 필요한 자금조달 곤란’이 58.9%로 가장 높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에 재창업에 도움이 되는 지원제도로 36.8%가 ‘사업자금 조달’을 꼽았다.

그러나 재창업 지원 제도 자체에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30.5%가 재창업 지원 제도를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가 없다는 지적을 했다. 또한, 정부 정책이나 제도에 재도전을 막는 걸림돌이 있다고 말했다.

설문조사에 응답한 사람들이 꼽은 제도 개선 사항으로는 ▲신용 회복자에 대한 금융거래 재개 ▲연대보증 폐지 ▲성실경영평가 제도 완화 등이다. 신용회복이 되더라도 부정적 공공정보를 금융기관이 이를 삭제하지 않으며, 창업자 연대보증으로 신용불량 기록 때문에 금융거래가 불가하다. 또한, 지난해 신설된 성실경영평가 제도는 과거 한 번의 실수로 재기 기회를 박탈당하기도 한다.

또한, 사업자금 융자 지원과 관련해, 금액 증대나 추가 지원 등 개선 필요성에 대한 요구도 많았으며, 지원기관 담당자들의 태도와 전문성도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IBK 경제연구소는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3가지 시사점을 제안했다. 첫째, 창업 정책의 핵심은 재도전 지원이며, 그를 총괄할 컨트롤 타워 수립으로 선순환적인 창업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 둘째, 재창업에서 가장 어려운 자금조달을 위해 다양한 재창업 자금 조달 체계 강화와 민간금융기관의 지원이 필요하다. 셋째는 신용도 회복과 교육·상담·컨설팅 등 비금융 분야 지원 고도화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전은지 기자  rosaej@sbiz.news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