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밤 10시 이후 택배 배달 금지…내년 상반기 택배비 오른다

앞으로 CJ대한통운 등 택배회사 기사들이 밤 10시 이후엔 배송을 하지 않는다. 올 들어서만 10명이 사망하는 등 택배기사 과로사가 사회적 문제가 되자 정부가 내놓은 조치다. 정부는 또 택배회사 노사와 협의해 내년 상반기 택배가격을 올릴 계획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대책은 지난 8월 한국통합물류협회와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로젠 등 4개 택배사의 ‘택배기사 휴식권 보장을 위한 공동선언’ 내용을 구체화한 것이다.

이 장관은 “1992년 택배 서비스 출범 이후 산업은 급성장했지만 제도, 인프라가 따라가지 못해 그 부담이 택배기사의 장시간, 고강도 노동으로 전가됐다”며 “이번 대책은 택배기사 보호뿐만 아니라 택배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