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카드
신한카드, GS리테일과 MOU… "유통·소비 데이터 결합"

신한카드가 GS리테일과 손잡고 유통·소비 데이터 결합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한다.

신한카드는 GS리테일과 공동으로 다양한 데이터 사업을 추진하고 유통 품목 데이터와 카드 소비 데이터를 결합해 새로운 수익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한카드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편의점 구매 품목 데이터와 다양한 영역의 카드 소비 데이터를 결합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지금까지는 라면제조 A사는 점포별 판매수량과 점유율 정도만 알 수 있다. 여기서 편의점과 카드 소비 가명 결합 데이터를 활용하면 A사 라면 구매 고객과 타사 구매 고객의 성·연령·라이프스타일 등 특성을 비교 분석할 수 있다.

또 이를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활용해 신상품 개발 및 특정 구매

고객을 타깃으로 연계 프로모션을 진행할 수 있다.

양사의 협업으로 결합된 데이터는 상품화돼 한국데이터거래소(KDX), 금융데이터거래소 등을 통해 제조사·광고사·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결합 데이터 분석을 통해 양사 내부 고객에 대한 인사이트를 강화하고, 연계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마케팅 등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