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명절 음식 걱정하지 마세요" 간편 차례음식 쏟아내는 유통·호텔들

귀성을 포기하는 ‘귀포족’, 집에서 추석을 맞는 ‘홈추족’ 증가로 명절 음식도 '간편'하게 준비하는 사람들이 늘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유통업체들과 특급호텔들은 다양한 명절음식 판매에 나섰다.

이마트는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4일간 전국 83개점에서 명절 대표 음식인 전을 매장에서 직접 부쳐 판매하는 것은 물론 각종 나물도 팩으로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녹두전은 개당 3980원, 동태전 오색꼬지전 애호박전은 100g당 3280원, 동그랑땡과 잡채는 100g당 178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모둠전은 945g 한팩에 1만9980원에 내놓는다. 시금치, 도라지, 고사리, 무나물 등 각종 나물도 250g 한팩에 2980~1만498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는 매장에서 직접 부쳐 파는 전이 간편하게 명절 분위기를 내고자 하는 이번 트렌드와 맞물려 올해 판매가 늘 것으로 보고 물량을 20% 확대 준비했다. 피코크도 24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피코크 제수용품 2만5000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신세계 상품권 5천원을 지급하는 행사를 실시한다. 행사상품은 송편부터 식혜, 떡갈비, 각종 전까지 약 40여종 등이다. 피코크 제품만으로도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다. 대표품목은 피코크 송편 600g 6280원, 피코크 모둠전 470g 8880원, 피코크 해물 동그랑땡 385g 2입 6980원이며, 광장시장의 명물 순희네 빈대떡과 협업한 피코크 순희네 고기완자전 450g을 5980원 등이다.

피코크 제수용품은 손이 많이 가는 명절 음식을 전자레인지나 프라이팬에 간단하게 조리하면 되는 편리함 때문에 매년 매출이 상승하고 있다. 이마트 추석 직전 일주일간 피코크 제수용품 매출을 살펴보면 2014년 4억5000만원에서 지난해 16억원으로 5년만에 3.5배 증가했다. 특히 올해는 고향을 방문하지 못하는 마음을 명절 음식으로 달래고자 하는 수요 증가로 피코크 제수용품 매출도 18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이마트는 예상했다.

특급호텔들도 명절음식을 직접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는 명절음식 및 추석차례상의 부담을 덜어줄 ‘딜라이트 박스’를 27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판매한다. 3단 박스 구성으로 1단은 갈비찜(120g)과 잡채, 롤김치, 전복초(120g), 삼색전(오미산적, 호박전, 김치전), 오곡밥으로 구성했고, 2단은 대하찜(4마리), 조기구이(2마리), 나물 4종을 담았다. 3단에는 호두말이, 송편 등 명절 주전부리를 담는 등 15가지 명절 대표 음식을 즐길 수 있다. 가격은 22만5000원이다. 또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서울에서는 '패밀리 개더링' 메뉴를 운영한다. 호텔 레스토랑 인기 메뉴와 추석 명절 메뉴를 결합한 구성으로 인원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15만~42만원이다.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은 명절 음식 세트 포장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모든 음식은 호텔 내 레스토랑 ‘타볼로 24’의 셰프들이 직접 요리한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는 한식 전문 셰프가 탕국, 육전, 어적, 도미전 등 9가지 차례 음식을 준비해 호텔 직원이 직접 배송해준다. 가격은 79만원이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