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와디즈-한국야쿠르트, 푸드 스타트업 키운다

와디즈(대표 신혜성)는 한국야쿠르트와 손잡고 ‘스타트 프레시 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펀딩 플랫폼 와디즈와 51년간 식품·음료를 제조 및 유통해 온 한국야쿠르트가 협력해 푸드 분야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런칭과 후속 온·오프라인 유통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간 식품 분야는 엄격한 위생관리부터 보관, 배송과정 등 초기 스타트업이나 창업기업에게 시장 진입이 쉽지 않은 분야로 알려져 왔다. 특히 푸드 스타트업이 성장함에 따라 동일한 품질의 제품을 대량생산하는 양산 단계에서의 공장 선정부터 품질 및 위생 관리, 배송까지 전 단계를 스타트업이 모두 관리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와디즈와 한국야쿠르트는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푸드 스타트업의 시장 진입을 돕고 그들이 건강한 먹거리를 선보이며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푸드 분야 스타트업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참여 기업 중 와디즈와 한국야쿠르트의 공동심사를 거쳐 최우수팀으로 선정되면 한국야쿠르트와 함께 제품 개발 및 양산, 유통 전 과정을 지원 받게 된다. 단, 지원대상은 한국야쿠르트 공장 생산이 가능한 범위에 따라 밀키트, 샐러드 레시피 등으로 한정된다.

한국야쿠르트에 따르면 1만1천여 프레시 매니저들이 매일 200만명의 고객을 만나고 있다. 즉,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푸드 메이커는 와디즈 펀딩을 통해 제품 출시 후, 한국야쿠르트의 온라인몰 ‘하이프레시’ 입점 기회가 주어질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B2C로 전국의 다양한 고객을 만날 수 있다는 점도 큰 특징이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