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김천시, 농림부 '농촌 신활력사업' 선정…'과일 유통 플랫폼'에 70억 투자

경북 김천시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1년 농촌 신활력플러스 공모사업'에 최종 확정, 내년부터 2024년까지 4년간 총사업비 70억원을 확보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도시민과 농촌을 연결하는 플랫폼구축사업이다. 향토자원 육성사업, 권역·마을 개발사업 등으로 마련한 지역자산과 민간조직을 활용해 지역특화산업을 고도화하고,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하는 프로젝트다.

지역의 농산물을 활용한 '과일의 365일 사회적 소비' 플랫폼을 구축하는 동시에 사무국과 액션그룹을 발족해 과일 소비를 꾸준히 늘려나갈 방침이란 게 김천시의 설명이다.

김천시는 현재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농산물종합유통타운 조성단지내 핵심시설인 과수거점 산지유통센터와 도매시장 및 공판장 통합이전, 로컬푸드 직매장, 테마카페·공원 등 유통사업과 연계해 이 프로젝트를 추진할 방침이다.

김충섭 시장은 "지역내 새로운 활력이 생성되도록 농촌의 다양한 인적·물적 자원을 적극 발굴, 관광문화·먹거리·생태체험 등과 결합해 농촌지역의 사회와 경제의 선순환을 도모해 나가겠다"면서 "새로운 일자리와 소득창출로 농촌의 경쟁력과 아울러 신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반겼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