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사회
백화점·대형마트 '초긴장'…3단계 격상 여부에 '좌불안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수도권에 위치한 백화점·대형마트가 그야말로 '초긴장' 상태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얼어붙은 소비 심리를 회복하기도 전에 더욱 강화된 거리두기 조치로 약하게나마 보였던 경기 회복의 불씨마저 사라졌기 때문이다.

이번 조치로 온라인 쇼핑 등 언택트 소비가 더욱 늘어나면서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하반기 실적이 더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6일까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나섰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있는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롯데아웃렛 등의 식당가와 푸드코트는 오후 9시까지 영업하고 이후에는 포장 판매만 가능해졌다.

백화점 푸드코트와 식당가는 대부분 오후 9시 이전에 영업이 끝나는 만큼 이번 조치에 따른 영향은 대형마트와 아웃렛 매장들이 받는다.

빵과 함께 커피 등 음료를 함께 파는 매장은 카페로 보고 매장 내 음식 섭취가 모두 금지된다. 또 백화점 각 층에 입점해 있는 카페나 베이커리, 고객 라운지에서도 음식과 음료 섭취가 금지되며 포장만 허용된다.

백화점과 마트의 모든 식음료 판매 매장은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고 출입자는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고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식음료시설 종사자와 이용자들은 음식을 먹을 때를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시설 내 테이블은 최소 1m 간격을 두고 배치해야 한다.

대형마트에서도 같은 내용의 영업 제한이 이뤄지고 있다. 이마트와 홈플러스 모두 식당가와 카페 등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 단축하는 등 방역 기준을 강화했다.

유통업계는 당장의 매출 감소를 감수하더라도 3단계 격상만은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번 주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을 경우 정부가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조치를 내릴 수 있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서는 10인 이상 집합·모임·행사가 금지되고 고위험시설뿐 아니라 중위험 다중이용시설까지 모두 문을 닫아야 한다. 식당, 쇼핑몰 등은 영업시간과 인원수가 제한된다. 이렇게 되면 정상적인 영업이 불가능해지는 셈이다.

현재 3단계 상향에 대비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 없어 당장 대응 방안을 찾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가 백화점, 대형마트를 중위험 시설로 분류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최악의 경우 아예 문을 닫을 수도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는 사회, 경제적인 '봉쇄' 수준으로 제한된다"며 "코로나19가 대유행할 경우 일상이 정지되고 '고용 쇼크'가 연쇄적으로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