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코로나19·장마’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 감소…온라인은 ‘승승장구’

오프라인·온라인 유통업체 7월 매출이 이번에도 희비가 갈렸다.

3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동월대비 4.4% 증가했으며,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2.1% 감소,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13.4% 증가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코로나19로 인한 다중이용시설 기피와 긴 장마로 매출이 감소했다.

온라인 유통업체는 코로아19의 영향에 따른 비대면 소비의 확산과 식품 판촉행사 강화, 실내 활동 증가로 매출이 상승했다.

상품군별 매출을 살펴보면, 패션/잡화(-6.8%), 서비스/기타(-5.1%)를 비롯한 외부활동 관련 상품 매출은 감소했으나, 생활/가전(17.4%), 식품(6.05) 등 소비재 품목의 상승 추세는 지속됐다.

세부적으로, 오프라인 유통업체 중 편의점(3.7%)을 제외한 SSM(-11.9%), 대형마트(-5.5%), 백화점(-2.1%)의 매출이 줄어들어, 전체 오프라인 매출은 전년동월대비 2.1% 감소했다.

특히 편의점은 긴 장마로 인한 우산·제습제 판매가 늘며 생활용품(14.3%) 매출이 증가하고, 구글 기프트카드 등 편의점 상품권 수요가 늘어 잡화(8.5%)가 성장하여, 3.7%의 매출이 증가했다.

SSM은 장마 등의 영향으로 방문고객이 줄고(-15.5%), 복숭아·수박·포도를 비롯한 계절과일 판매가 감소하며 농수축산(-11.9%) 매출이 줄어들어, -11.9%의 전체 매출이 감소했다.

백화점은 해외유명브랜드(32.5%), 가정용품(11.6%) 매출은 늘었으나, 외출 및 여행 감소의 영향으로 여성캐쥬얼(-27.2%), 아동스포츠(-18.35), 잡화(-17.9%) 등의 매출이 줄며, -2.1%의 전체 매출이 감소했다.

대형마트는 긴 장마와 코로나19로 인한 외부활동 감소로 패션상품·물놀이용품 등의 수요가 줄어들며 의류(-21.2%), 스포츠(-24.4%), 잡화(-29.1%)의 매출이 하락하여 –5.5%의 전체 매출이 감소했다.

온라인유통업체는 비대면거래의 선호로 온라인 구매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고, 농수산물 판매촉진 행사로 식품(46.0%), 내부활동에 필요한 생활용품 판매호조로 생활/가구(26.3%) 매출이 상승하며 전체 매출이 증가했다.

반면 사히적 거리두기의 여파로 여행 관련 상품의 소비는 지속적으로 줄어들며, 서비스/기타(-16.3%) 매출은 감소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