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사회
유통街, 수도권 2.5단계 방역 총력전

유통업계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에 따라 30일부터 일주일간 수도권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방역 기준을 강화한다. 각 백화점은 이날부터 서울, 경기, 인천 지역 백화점과 마트, 아울렛은 모두 저녁 9시까지 영업을 진행하고 그 이후에는 포장만 허용했다.

롯데백화점은 판매 매장에서는 출입자 명부를 관리하며, 출입자는 성명, 전화번호 작성해야 하며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작성된 출입주 명부는 4주 보관 후 모두 폐기될 예정이다. 또 업무 종사자와 이용자는 모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점내 까페, 베이커리, 고객용 라운지/VIP Bar(백화점)에서 음식, 음료 섭취를 전면 금지하며, 포장만 허용할 계획이다. 포장시에도 동일하게 출입자 명부를 관리한다.

현대백화점과 현대아울렛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는 정부의 지침에 따라 서울, 경기, 인천 지역 백화점 10개점과 아울렛 5개점의 식당가·카페·푸드코트·델리·베이커리 매장의 영업 시간을 오후 9시까지 단축하는 등 방역 기준을 강화한다. 해당 매장에 출입자 명부를 도입한다. 출입자는 성명, 전화번호 작성해야한다. 또한 카페 매장내에서 음식·음료 섭취는 전면 금지하고, 포장만 허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 직원 및 고객에 대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매장 내 테이블 간격도 2m를 유지하기로 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안전한 점포 운영 및 쇼핑 환경 조성을 위해 전국 1만 2백여 가맹점에 비말차단막을 설치하고 마스크 10만여 장을 지원한다. 세븐일레븐은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사회적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가맹점과 함께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상생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이번 지원안을 마련했다.

아울러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들도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테이블과 의자를 치우고 '테이크아웃' 전문점으로 전환했다.

매장에 들어선 고객은 직원 안내에 따라 네이버, 카카오톡 등에서 OR코드 발급 받아 제시하고, 체온을 측정해야 한다. 측정 결과 정상 체온 범위 내에 든 고객만이 손소독제를 사용한 뒤 주문 대기 줄에 설 수 있다. 주문은 다른 고객과 1m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진행된다.

이날부터 다음 달 6일 밤 12시까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에서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매장 내에서 음식과 음료 섭취를 할 수 없다. 포장과 배달 주문만 가능하며, 개인이 운영하는 소규모 카페는 예외다.

음식점과 제과점은 오후 9시부터 야간 영업이 제한된다. 수도권 식당, 주점, 호프집, 치킨집, 분식점, 패스트푸드점, 빵집 등은 오후 9시까지는 정상 영업을 할 수 있지만,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포장과 배달만 가능하다.

헬스장, 당구장, 골프연습장, 체육도장, 탁구장 등 실내체육시설은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돼 운영을 할 수 없다. 하지만 야외 골프장 같은 실외체육시설은 방역수칙을 준수할 경우 운영할 수 있다. 독서실, 스터디카페, 학원 등에 대한 집합금지와 집합제한 조치는 오는 31일부터 시작해 다음달 6일까지 적용된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