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유통 공룡' 월마트, 틱톡 인수전 뛰어들었다…왜 [출처: 중앙일보] '유통 공룡' 월마트, 틱톡 인수전 뛰어들었다…왜

미국 '유통 공룡' 월마트가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이미 틱톡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을 잡는 방식이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월마트는 성명을 통해 “틱톡이 가진 능력을 높이 평가한다. 틱톡 인수가 온라인장터와광고시장뿐 아니라 인터넷을 기반으로 소비자들에게 접근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기술(IT)업체가 아닌 유통업체인 월마트가 틱톡에 관심을 보인데 대해 외신은 의외라고 평가했다. WSJ은 “월마트가 틱톡 인수에 나선 것은 놀라운 일”이라며 “월마트는 MS와 손을 잡기 전엔 구글 모회사 알파벳과 틱톡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WSJ는더그 맥밀런 월마트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매우 가까운 사이라는 점도 인수전 참여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했다. 맥밀런 CEO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백악관을 수차례 방문하기도 했다.

월마트가 틱톡을 인수하게 되면 1억여 명의 미국 내 틱톡 사용자들을 조만간 출범할 전자상거래 서비스 ‘월마트플러스(+)’의 잠재 소비자로 확보할 수 있다. 또한 월마트에서 판매하는 제품들을 광고할 수도 있다.

인수전에는 월마트-MS 컨소시엄 외에도 오라클, 알파벳, 사모펀드인 제너럴애틀랜틱, 세콰이어 캐피탈 등이 뛰어들었다. 트위터는 최근 포기를 결정했다.

바이트댄스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장이밍은 이날 “현재 전 세계에 걸쳐 바이트댄스가 직면한, 특히 미국과 인도에서 벌어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수 마감 시한을 다음달 15일까지로 설정한 상태다.

틱톡은 미 캘리포니아 연방법원에 트럼프 대통령과 미 상무부, 상무부 장관 윌버 로스를 고소한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이 내린 틱톡 퇴출 행정명령이 틱톡의 직원과 사용자를 부당하게 표적으로 삼고 있다는 등 이유를 들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