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프랜차이즈
초중고 개학하자 편의점 웃었다…간편식·간식거리 매출 '껑충'

초중고교 학생의 개학이 완료되면서 학교·학원가에 위치한 편의점 점포의 간편식 매출도 늘어났다.

CU는 등교 개학이 시작된 5월 20일~6월 10일 학교·학원가 점포의 매출 동향을 분석한 결과 삼각김밥 매출이 전월 같은 기간 대비 44.9%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김밥(33.6%), 햄버거(31.4%), 샌드위치(27.7%), 도시락(21.2%) 등 다른 간편 식품의 매출도 크게 늘었다. 삼각김밥과 함께 구매하는 컵라면 판매도 20.8% 증가했다.

해당 상품들은 지난달 등교 개학 전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로 매출이 전년 대비 30% 이상 감소했었다.

학생들이 간식으로 주로 찾는 소시지(23.7%)와 빵(24.3%), 튀김류(24.8%)도 두 자릿수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군것질거리인 스낵류와 비스킷·쿠키, 젤리도 각각 24.2%, 18.6%, 15.2% 증가했다.

BGF리테일 임민재 영업기획팀장은 "초중고 등교 개학이 완료되면서 학교 주변 상권도 다시 활력을 찾아가는 모습"이라며 "재난지원금 영향으로 편의점을 찾는 학생들이 늘면서 주요 상품의 발주량이 전월 대비 1.5~2배가량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