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백화점·마트
"매장 오면 돈 드립니다"…대형마트의 생존 '몸부림'

대형마트는 올 들어 거의 매달 할인 행사를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자들이 온라인으로 급격히 돌아선 영향이다. 하지만 할인행사가 연달이 이어지자 그 효과가 확 떨어졌다. 사람들은 마트의 할인행사에 둔감해졌다. 대형마트는 매장에 사람들을 불러 모을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 했다. 사실상 현금을 손에 쥐어주는 ‘극약처방’까지 내놨다.

이마트는 이달 17~21일 닷새 간 ‘쇼핑 지원금’이란 명목으로 상품권 발급행사를 한다.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20만원 넘게 구매하면 신세계상품권 1만원권을, 10만원 이상 사면 5000원권을 지급한다. 이마트가 사은행사로 1만원 짜리 상품권을 지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거에는 최대 한도가 5000원이었다. 그것도 일부 매장에서만 지급했다. 전국 단위로 모든 매장에서 한 적은 없었다. 상품권은 계산대에서 구매액이 확인되면 그 자리에서 곧바로 지급된다. 이마트는 총 30억원 가량의 상품권이 발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오는 18일부터 할인권 지급에 나선다. 롯데의 통합 멤버십 ‘엘포인트’ 회원이 롯데마트 매장에서 5만원 이상 구매하면 3000원 짜리 할인권을 받을 수 있다. 주말에는 구매액 8만원을 넘기면 5000원 할인권이 나온다. 할인권 발급액이 100억원에 이르면 할인권 지급은 종료된다. 할인권은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롯데마트는 또 롯데, 삼성 등 행사카드로 평일에 5만원 이상 사면 5000원을 깍아주기로 했다. 주말엔 8만원 이상 구매 시 8000원 할인이 적용된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