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백화점·마트
코로나19 불황 속 호황 우리 동네 ‘식자재마트’

인천지역 대형 식자재마트들이 코로나19로 인해 때 아닌 호황을 누리고 있다. 반면 소형 슈퍼마켓, 전통시장까지 악영향을 미쳐 대형 식자재마트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8일 지역 유통업계에 따르면 부평구 A식자재마트는 하루 1억∼2억 원가량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이는 명절 대목에나 있을 법한 매출액이지만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는 장점에다 인천e음 등 지역전자화폐까지 쓸 수 있어 지역주민들이 몰리고 있다. 서구 B마트도 하루 1억 원 정도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식품업계는 A마트가 미추홀구·연수구 등 인천을 포함한 전국 13개 매장을 두고 연간 3천억∼4천억 원의 매출을 올리는 ‘큰손’이라고 표현했다. B마트는 질 좋고 값싼 상품 공급을 위해 소분업과 OEM 방식의 일부 제품 생산까지 하고 있다.

이처럼 지역 내 대형 식자재마트가 호황을 누리는 이유는 접근성이 좋고 24시간 영업하는 등 높은 수준의 고객 편의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또 코스트코·이마트트레이더스 같이 식품을 대량 구입해 싸게 살 수도 있고 소량 판매도 가능해 활용도가 높은 장점이 있다.

남동구 주민 C(32)씨는 "식자재마트 전단지를 보고 필요한 물건을 적어 장을 보는데, 대형 마트나 전통시장보다 싸고 물건도 다양해 편리하다"며 "정육코너나 채소, 과일 등은 물건이 좋아 자주 가게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업계 일부에서는 대형 식자재마트가 대형 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을 규제하는 유통산업발전법을 교묘히 빠져나가 시장을 교란시키고 있다고 비판한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사실상 SSM 역할을 하면서 법망을 피해 매장 규모, 거리, 가격, 영업시간 등 제재가 전혀 없다"며 "대형 식자재마트 하나가 주변 상권의 슈퍼마켓, 편의점 등 20∼30개 업체에 영향을 주고 전통시장까지 해를 끼치고 있어 관련법 개정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긴급재난지원금 등 정부·지자체 예산으로 가장 수혜를 본 곳은 골목상권이 아니라 대형 식자재마트"라며 "식자재마트를 법규제 테두리 안으로 데리고 들어와야 진정한 대중소 유통 상생협력을 이룰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