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백화점·마트
재난지원금 소외된 대형마트, 주말 할인행사로 '손님몰이'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제외되며 매출이 크게 줄어든 대형마트 업계가 이번 주말 대규모 할인행사를 열어 손님 모시기에 나섰다.

4일 이마트는 오는 6~7일 장바구니 핵심 상품을 중심으로 1+1, 최대 50% 할인 등을 기획했다. 이마트에 따르면, 이번 할인 행사 규모만 200억원에 달한다. 바나나와 군만두, 즉석카레·짜장, 자일리톨 껌, 액체세제, 주방세제, 헤어 염색약, 칫솔 등은 원플러스원(1+1)으로 판다. 기저귀와 섬유탈취제, 냉장냉면 등은 2개 구매 시 50%를 깎아준다. 이 밖에도 듀라셀 건전지와 스미글 가방·필통, 이글루 아이스박스, 부탄가스 등을 최대 절반 가격에 선보인다.

6일 하루 동안에는 케이크류 과자와 낱개 컵라면, 쌈장 등을 1+1에 선보인다. 3만원 미만 와인은 전 품목 20% 싼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오는 15일까지 전국 131개 이마트 점포 임대매장을 이용한 손님에게 구매금액에 상관없이 이마트에서 8만원 이상 구매하면 5000원을 깎아주는 쿠폰을 준다.

같은 기간 롯데마트 역시 80억 규모 물량을 최대 50% 싸게 파는 통큰절 행사를 연다. 1등급 이상의 한우 등심을 기존 판매가보다 최대 50% 싸게 판다. 엘포인트 회원은 롯데, 신한, KB국민, NH농협 카드 등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상급 한우를 절반 가격에 만날 수 있다.

롯데마트는 무더위에 숨쉬기 편한 일회용 마스크 수요가 증가하는 점을 감안해 이틀 동안 총 200만장의 국내산 마스크를 장당 500원대에 내놓는다. 단 1인당 구매 한도는 지점에 따라 달라진다.

오는 8월31일까지 전국 121개 점포 임대 매장(푸드코트 제외)을 이용한 손님에겐 구매 금액과 상관없이 롯데마트에서 3만원 이상 사면 3000을 깎아주는 쿠폰을 선물한다. 해당 쿠폰은 9월14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홈플러스도 4~10일까지 전국 점포와 온라인몰에서 삼시육끼 기획전을 열고 한우를 비롯한 주요 축산물을 최대 40% 싸게 판다.

이처럼 대형마트가 대규모 할인행사에 나선 이유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에 대형마트가 배제되면서 편의점이나 동네 마트에 손님을 빼앗기며 매출에 큰 타격을 입었기 때문다.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지난달 13일을 기준으로 2주간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15%가량 줄었다. 같은 기간 방문객도 점포별로 15~20%가량 감소했다. 재난지원금 사용 불가에 따른 여파를 타개하기 위해 유통업의 본질인 좋은 상품을 싼 가격에 선보이는 정공법을 선택한 것이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상무는 "앞으로도 대형마트 업의 본질인 좋은 품질의 저렴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국민 가계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