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백화점·마트
'한우 특수' 못 누린 대형마트, 대대적 반값 공세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린 지난달 한우값이 급등했다. 사람들은 ‘공돈’이 생기자 한우부터 사고 봤다. 유통업계는 ‘한우 특수’를 누렸다. 하나로마트, 동네 식자재마트, 정육점 등이 특히 그랬다. 하지만 이 특수에서 소외된 유통사들이 있었다. 대기업 계열 대형마트와 온라인몰이다. 재난지원금을 이곳에선 쓸 수 없다. 한우를 산더미처럼 쌓아 놓고도 팔지 못하는 상황에 처했다. 이들 기업이 사람들을 오게 할 방법은 하나였다. ‘가격 할인’이다.

이마트는 4일부터 10일까지 1주일간 한우 행사를 한다. 가격을 30~40% 낮췄다. 특정 행사 카드를 사용해야 하는 조건이 있긴 하다. 하지만 카드 종류가 많아 웬만한 것은 다 된다. 삼성·KB국민·신한·현대·NH농협·우리·씨티 등이다. KB국민은 기본 30%에 10% 추가 할인이 들어간다. 최대 할인가를 적용하면 한우 등심 ‘1+’등급이 100g에 7620원이다. 원래는 이마트에서 1만2700원에 팔던 것이다. 한우 국거리와 불고기도 ‘1+’등급이 100g에 기존 6700원에서 4020원으로 가격이 떨어졌다. 이마트는 행사 기간 호주산 소고기도 저렴하게 내놓는다. ‘달링다운 와규’를 행사 카드로 구매 시 30% 세일한다.

롯데마트도 한우 할인 행사에 동참했다. 4~7일 나흘간 한우 1등급과 1+등급 등심 부위를 최대 50% 할인한다. 물론 여기도 조건이 있다. 롯데의 통합 멤버십 롯데멤버십 회원이어야 한다. 결제는 행사 신용카드(롯데·신한·KB국민·NH농협)로 해야 한다. 번거롭긴 하지만 천정부지로 가격이 뛴 한우를 ‘반값’에 먹을 수 있다. 1등급 등심 100g을 5470원에 판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