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쿠팡·마켓컬리에서 소비자 이탈하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여파로 쿠팡과 마켓컬리 경쟁업체들이 일부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소비가 확산하며 온라인 쇼핑몰 이용을 포기할 수 없는 일부 소비자들이 쿠팡과 마켓컬리 대체재 물색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SSG닷컴은 29일 새벽배송 주문 건수와 매출이 전날 대비 각각 15%, 40%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주 같은 요일과 비교해서도 주문 건수와 매출은 각각 14%, 37% 늘었다.
품목별로는 반려동물용품이 전주 같은 요일 대비 24.7% 늘며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이어 정육(24.1%), 청소·세탁 용품(21.3%), 통조림(14.5%), 수산물(13.5%), 과일(12.8%), 생수(12.8%), 채소(12.7%) 등 순으로 매출이 늘었다.
SSG닷컴 관계자는 "쿠팡과 마켓컬리 사태 말고는 다른 특별한 이벤트가 없었던 것을 고려하면 고객들이 SSG닷컴 새벽 배송을 대체재로 인식한 영향이 큰 것 같다"라고 말했다.
티몬도 쿠팡과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발생했던 27~28일 전주 같은 요일(20~21일) 대비 마스크 등 생활용품 부문 매출이 50% 증가했다.
신선식품 부문도 20%대 매출이 신장했다.
편의점 매출도 일부 물류센터 사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GS25는 27~28일 유아 간식·기저귀 등 유아용품 매출을 지난주 같은 요일(20∼21일)과 비교하니 198.9%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수박(77.7%), 채소·나물류(56.4%), 두부(49.9%), 축산(38.2%), 휴지류(29.8%), 반려동물용품(25.9%), 생수(20.1%)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GS25 관계자는 "휴지류와 생수, 반려동물용품은 소비자들이 쿠팡 등 온라인몰에서 정기 배송 상품으로 자주 이용하는 상품"이라면서 "그 수요가 편의점 쪽으로 옮겨온 게 아닌가 싶다"라고 해석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이번 주말 쿠팡과 마켓컬리를 대체할 수 있는 온라인몰로 소비자 이탈이 일부 있을 것"이라면서 "온라인 배송에 신뢰를 잃은 일부 고객이 오프라인 마트나 편의점으로 몰릴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인터넷에서는 이번 사태 이후 쿠팡의 유료 멤버십제도인 '로켓와우'를 탈퇴했다는 글도 올라오고 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쿠팡과 마켓컬리는 '충성 고객'이 많은 만큼 고객 이탈은 일시적인 현상이며 오래 가지 않을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