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물류센터발 코로나 확산…마트형 온라인 쇼핑몰 매출↑

최근 온라인몰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발생으로 물류센터발 택배 불안이 확산되는 가운데, 대형마트 기반 지역 온라인 쇼핑몰 매출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가마트 온라인 쇼핑몰인 '메가마트몰'에 따르면, 전국 유명 온라인몰 물류센터의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 24일 이후부터 현재까지 메가마트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 주문 건수는 70% 증가했다.


기존 인기 주문 상품군인 신선식품 매출의 경우 45%, 생활용품과 잡화류 등 비식품군 매출도 20% 신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현재 대형마트 등 유통업체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직원 출·퇴근시 발열 체크와 매장 방역을 비롯해, 근무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코로나19 대응 방역 강화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같은 매출 증가 이유로 '안심쇼핑'의 차별성을 들었다.

메가마트몰의 경우 방역 체계 강화를 위해 온라인 주문 상품 보관소, 피킹 카트, 배송 바구니, 태플릿 PC, 스캐너 등 온라인 쇼핑몰 장소와 시설, 장비에 대한 1일 1회 소독도 실시하고 있다.

또, 온라인 주문이 들어오면 대형마트의 매장 상품으로 바로 배송하는 마트형 지역 온라인 쇼핑몰의 영업 특성도 대체 수요가 느는 이유로 관측된다.

이처럼 대체 수요가 몰리면서 메가마트몰의 경우 동기간 온라인 쇼핑몰 신규 회원 가입자는 전주에 비해 20%, 지난해와 비교해서는 11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가마트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상품 피킹과 배송 직원의 마스크· 위생 장갑 착용을 의무화하고 발열 체크를 비롯해 건강 이상 유무를 수시로 관리하며 방역 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