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창업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로 신산업 벤처·스타트업 키운다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해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를 조성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차세대 글로벌 혁신 스타트업 육성 방안과 벤처·스타트업들의 투자 및 고용 현황을 발표했다.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는 비대면(언택트)·온라인, 인공지능(AI)·빅데이터, 바이오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부각된 신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기 위한 펀드다.

멘토 기업 등 민간 자본이 조성 단계부터 참여하는 민·관 공동펀드 방식으로 조성된다.

펀드 조성과 관련한 세부적인 사항은 관련 부처 협의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혁신 벤처와 스타트업이 주축이 돼 새로운 혁신 경제모델을 만드는 동시에 기존 전통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에도 역점을 둘 것"이라며 "혁신과 상생이 어우러지는 디지털 강국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정조준하는 대규모 투자펀드가 중점적으로 공급된다면 한국의 혁신 벤처와 스타트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하게 되리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가 확산했던 올해 1분기 비대면 분야의 벤처투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부가 이날 발표한 벤처·스타트업 투자 및 고용 현황에 따르면 1분기 전체 신규 벤처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했으나 바이오·의료 등 일부 업종에서는 증가세를 보였다.

바이오·의료와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업종에서는 각각 33.9%, 24.0% 증가했고, 물류 ·유통, 스마트 헬스케어, 스마트 비즈니스·금융 등 비대면 분야의 벤처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21.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투자기업 신규 고용은 2019년 말 대비 5.7%(496명) 증가한 가운데, ICT 서비스(227명), 유통·서비스(191명), 바이오·의료(102명) 업종의 고용 증가가 두드러졌다.

비대면 분야의 기업 당 평균 고용은 37.8명으로, 대면 분야의 평균 고용 인원인 27.2명을 웃돌았다.

최근 3년간 비대면 분야의 벤처투자는 2017년 8천억원에서 2019년 1조7천억원으로 2배 이상 늘었고, 고용도 2만7천명에서 4만7천명으로 늘면서 약 2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앞서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3주년 특별연설 이후 첫 현장 행보로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을 만나 격려하고 벤처·스타트업 지원·육성 방침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비대면·디지털 분야 신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