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문 대통령 "청년스타트업, 죽음의 계곡 넘어야"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년 스타트업 기업인들을 만나 격려하면서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혁신 성장의 불꽃을 반드시 살려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역삼동소재 나라키움 청년창업허브를 방문해 '위기를 기회로, 차세대 글로벌 청년 스타트업 간담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혁신적 아이디어가 사업화 될 수 있도록 정부가 힘이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포스트 코로나 구상을 제시한 뒤 첫 현장방문으로 청년 벤처·스타트업 기업인들을 만난 것이다. 당시 특별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선도형 경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하겠다"며 혁신 벤처와 스타트업이 주력이 돼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의 '30세 이하 아시아 글로벌 리더'에 선정된 스타트업 청년 리더 21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K스타트업의 위상을 한껏 높여 주었을 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들께도 큰 희망을 줬다"며 "세계 속의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 있다.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치하했다. 또 "코로나19를 극복해가는 과정에서도 우리 벤처·스타트업의 활약이 눈부셨다"며 "코로나 맵, 마스크 맵으로 실시간 정보 제공을 해줬고, 신속진단키트 개발로 전 세계에 K방역을 알렸다"고 소개했다. 이어 "원격근무 시스템과 돌봄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해 어려울 때 힘이 돼준 착한 스타트업도 탄생했다"며 "창의와 혁신으로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미래를 열어가는 여러분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고 치하했다.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조성을 포함한 벤처·스타트업 지원 계획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경제 위기를 맞이했지만 이제부터가 다시 시작"이라며 "스타트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는 죽음의 계곡, 다윈의 바다 같은 많은 난관을 극복해야 한다. 혁신적 아이디어가 사업화돼 세계무대에 우뚝 설 수 있도록 정부가 끝까지 힘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K-유니콘을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잘 대비하면 스타트업의 새로운 미래를 맞을 수 있다"며 "정부는 비대면·디지털 분야 신산업을 선도해나갈 수 있도록 한국판 뉴딜을 과감히 추진할 것"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타트업 발굴 및 시장 개척 지원, 올해 말까지 2조 2000억 원 자금을 통한 벤처스타트업 긴급지원 방침 등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를 신규로 추진하는 등 디지털 강국 도약을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며 "경제가 활력을 되찾고 좋은 일자리를 위해 혁신 기업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밝혔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