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문 대통령 “스타트업,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게 패키지 지원”

문재인 대통령은 스타트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이른바 'K-유니콘 프로젝트'를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서울 역삼동의 나라키움 청년창업허브에서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융자, 보증, 시장 개척을 패키지로 지원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뽑은 '30세 이하 아시아 글로벌 리더'에 선정된 스타트업 청년지도자 21명이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타트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는 죽음의 계곡, 다윈의 바다 같은 많은 난관을 극복해야 한다"며 "혁신적 아이디어가 사업화되어 세계무대에 우뚝 설 수 있도록 정부가 끝까지 힘이 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벤처스타트업을 돕기 위해 긴급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며, "특별 저리 대출과 특례 보증 신설을 포함해 올해 말까지 총 2조 2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추가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상황이 어렵지만, 우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잘 대비한다면 스타트업의 새로운 기회를 맞이할 수 있다"며 "비대면 디지털 분야 신산업을 우리가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한국판 뉴딜을 과감히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5G와 AI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SOC 디지털화의 3대 영역 추진 방안을 곧 국민들께 보고 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활력을 되찾고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혁신창업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스타트업 기업들이 성공해야 더 많은 청년들이 스타트업에 뛰어들고, 혁신창업의 물결이 경제 전반으로 퍼져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