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전통시장, ‘배송서비스’ 통해 스마트해진다

코로나19로 인해 배송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한층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전통시장에서도 배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서 주목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14일, 전통시장의 코로나19로 인한 피해회복을 위해 332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3월, 국회를 통과한 ‘2020년 제1차 추경 사업’의 일환으로 대구 서문시장을 포함해 전국 678개 전통시장에 투입된다. 그중 633개 시장에는 공동마케팅을, 나머지 45개 시장에는 종합적인 안전관리가 지원된다.

먼저 633개 시장에 대해서 지원되는 공동마케팅은 할인행사, 문화공연, 특별이벤트(경품, 체험부스 운영) 등 고객 유입을 위한 마케팅 비용이 시장 규모에 따라 최소 2,000만 원에서 최대 8,000만 원까지 지원된다.

무엇보다 코로나19로 비대면 거래가 활성화됨에 따라 중기부는 전통시장도 이러한 소비패턴 변화의 흐름에 대비할 수 있도록 배송시스템 도입에 필요한 기반 구축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배송시스템 지원에 선정된 시장은 △강명전통시장 △창동 신창시장 △수요전통시장 △수요재래시장 등 총 4곳이다.

이와 함께 45개 시장에 대해서는 화재알림시설, 스프링클러와 같은 소방시설과 화재안전관리 시설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이를 통해 중기부는 화재와 같은 안전사고로부터 상인들의 안전은 물론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전통시장에서의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안전한 쇼핑 환경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전통시장도 온라인 배송과 ‘라이브 커머스’ 등 비대면 거래방식을 도입해 스마트한 전통시장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에 최종 선정된 전통시장 및 상점가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