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백화점·마트
롯데쇼핑 "백화점 울고 마트 웃고"…1분기 영업익 74.6%↓

롯데쇼핑 1분기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대형 집객시설 기피로 백화점과 영화관을 찾는 고객이 줄면서 영업이익이 급감했다. 특히 연쇄 휴점 타격을 입은 백화점 사업의 극심한 부진이 전체 실적을 끌어내렸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521억원으로 작년 동기대비 74.6% 급감했다. 매출은 4조767억원으로 8.3% 감소했고, 당기순손실 433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백화점 부진이 뼈아팠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심리 악화로 매출이 줄면서 고정비 부담이 늘어난 탓이다. 롯데백화점은 1분기 매출 6063억원, 영업이익 285억원으로 작년 동기대비 각각 21.5%, 82.1% 급감했다. 고마진 패션 상품군 매출이 부진하며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했다.

반면 할인점은 수익 개선에 성공했다. 롯데마트 1분기 영업이익은 218억원으로 작년 동기대비 10.6% 증가했다. 오프라인 집객 감소로 기존점 매출이 6.5% 역신장했지만 판관비를 줄인 게 주효했다.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온라인 매출도 42.5% 뛰었다.

해외사업의 경우 1분기 기존점 1.5% 신장률을 거뒀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매출이 지속 증가하며 영업이익도 14.2% 증가했다. 향후 국내 점포 구조조정을 통한 수익성 개선 노력을 지속하고, 온라인 물류 혁신을 통한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롯데슈퍼 역시 근거리 쇼핑 채널 선호 수혜를 누리며 1분기 매출이 3.6% 증가한 491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 63억원으로 적자폭도 112억원 줄였다.

연결 자회사도 희비가 갈렸다. 롯데하이마트의 경우 1분기 영업이익 195억원으로 작년 동기대비 19.6% 감소했다. 전자제품 신학기 특수를 누리지 못해 매출이 10.8% 감소한 9253억원으로 부진했다.

영화관을 운영하는 컬처웍스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국내 영화관 일부점 휴관, 관객수 감소, 신작 개봉 연기 등으로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감소한 2690억원에 그쳤다. 업적자는 344억원에 달했다. 반면 롯데홈쇼핑은 비대면 소비 효과로 1분기 매출액 2690억원, 영업이익 367억원으로 작년 동기대비 각각 16.0%, 10.6% 증가했다.

롯데쇼핑 IR 관계자는 “올해 1분기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형 집객시설 기피 및 소비심리 악화로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롯데쇼핑 통합 온라인 플랫폼 롯데온을 활용해 e커머스 영업환경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백화점·마트·슈퍼 등 오프라인 점포는 수익성 기준으로 추가적인 효율화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