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재난지원금 신청, 대형마트 '숍인숍' 매장에서도 쓸 수 있어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불황을 타개하기 위해 정부가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대형마트에 '숍 인 숍(shop in shop)' 형태로 입점한 매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마트에선 긴급재난지원금을 아예 사용하지 못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마트 내 입점해있는 소상공인 매장에선 결제가 가능한 것이다.

12일 이마트에 따르면 전국 158개 이마트 및 이마트 트레이더스 점포에 입점한 2400여개 임대형 매장 중 30%가량인 800여 매장에서 긴급재난지원금 결제가 가능하다. 롯데마트도 전국 124개 매장에 입점한 1444개 임대형 매장 중 55.1%인 795개 매장에서 긴급재난지원금으로 물건을 구입할 수 있다.

마트 내 사용이 가능한 업종으로는 미용실, 안경점, 약국, 세차장, 키즈카페, 사진관 등이 있다. 이마트 성수점에서는 미용실, 안경점, 약국, 키즈카페, 구두·열쇠점, 세차장, 치과, 소아과 등 총 26개 임대매장 중 11곳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

대형마트들은 고객들에게 이같은 사실을 알리기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매장 안내판을 매장 곳곳에 설치할 예정이다. 임대매장을 알리는 전단지도 매장 내에 비치할 계획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마트 내에서 임대매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 역시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임대매장 활성화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매장이라는 사실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전날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받고 있다. 재난지원금은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포인트로 받아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일부 지자체에 따라 선불카드나 지역상품권 등으로 지급하기도 한다. 지급 액수는 1인 가구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이상 가구에 100만원씩이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