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바디프랜드, 임원까지 황금연휴 배송 지원 나서

황금연휴 기간 5000대가 넘는 안마의자 주문이 쏟아지며, 바디프랜드가 배송팀 외 내근직 직원은 물론 임원까지 직접 배송에 나섰다.

7일 바디프랜드에 따르면 지난 황금연휴 기간 중 5000대가 넘는 안마의자 주문이 몰려 기존 배송팀, 내근직 직원, 임원 등 300여명이 배송‧설치에 직접 나섰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200여명의 전문화된 배송 조직으로 업계에서 가장 빠른 배송팀이 있음에 불구하고 연휴 중 역대급 렌털‧판매가 이뤄지면서 임원들까지 배송, 설치를 위해 총출동했다”고 말했다.

연휴 간 직접 배송‧설치를 지원한 곽도연 해외사업본부 이사는 “코로나 사태가 다소간 주춤해지면서 최장 6일의 황금연휴 기간에 안마의자 주문이 쏟아지는 모습을 보자 집과 사무실에 가만히 앉아 있을 수 없었다”며 “안마의자를 배송, 설치하러 갔을 때 환하게 웃어주는 고객님 얼굴을 보면서 힘든지 모르고 배송‧설치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배송관리 조직을 지휘하는 이기욱 영업지원본부장도 두 팔 걷고 나섰다. 이 본부장은 “부모님과 가족들의 건강을 챙기며 안마의자를 선물하는 고객분들을 만나니 힘들기보다는 소중한 분들께 건강을 전하는 보람에 기분이 좋았다”고 전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