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띵동’, 업계 최저 2% 수수료 정책…전국 배달 중개 시동

배달O2O 서비스 ‘띵동’이 거래 수수료 ‘2%’를 내세우고, 전국 배달 중개 사업에 뛰어 든다.

음식 배달, 집 청소 등 각종 요구사항을 해결하는 앱 ‘띵동’의 개발 및 운영사 허니비즈(대표 윤문진)가 띵동을 통해 음식 주문 시 해당 외식업체에게 음식 가격의 2%만 수수료로 부과하는 정책을 시행한다. 국내 민간 배달앱 서비스 중 최저 수준의 수수료다.

윤문진 대표는 “우리나라 배달 중개시장 규모가 충분히 크고 성숙한데다, 소상공인 및 관과 협력하면 수수료 2% 체계로도 시장성이 있다”면서, “이번 배달앱 2.0 정책은 소상공인 부담을 크게 낮춰, 최근 논란이 된 배달앱 수수료 문제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더불어 윤문진 대표는 “앞으로 수수료를 올리거나 추가로 광고 및 입점비를 도입할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허니비즈가 내세운 ‘배달앱 2.0’은 20조 원에 이르는 국내 배달음식 중개시장에서 기존과 같은 배달 앱 플랫폼간 과도한 마케팅을 지양하고, 민관 협력 등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부여되는 수수료 등 부담을 크게 줄이는 신개념 배달 O2O 전략이다.

우선, 띵동은 서울 관악과 성동, 송파, 동작구 및 부산진구 등 총 5곳을 전략 지역으로 선정했다. 이들 지역에 위치한 상점 6,500여곳은 수수료 2%가 적용되는 실시간 배달 주문 결제를 바로 시작한다.

이 외에 전국 타 지역은 앱내 전화 주문으로 배달음식을 만날 수 있다. 이렇게 등록, 확보된 상점은 총 7만 2,000곳에 이른다.

띵동은 올 하반기에 이들 지역 모두, 전국 음식 배달 실시간 연동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띵동’의 운영사 허니비즈는 한국투자파트너스, 포스코기술투자, 아주IB투자,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 등 기관투자사로부터 누적 170억원을 투자 받은 바 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