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규제 빗장 풀린 주류 ‘스마트오더’… 미리 주문하고 매장서 픽업
다음 달부터 스마트폰 앱 등 온라인으로 와인 등의 주류를 주문한 뒤 음식점이나 편의점에서 찾아가는 것이 가능해진다. 스타벅스 등 대형 커피전문점에서 커피를 살 때 사용하는 ‘사이렌오더’ 방식이 술을 구매할 때도 허용되는 셈이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오는 4월 3일부터 스마트오더를 이용한 주류 판매를 허용하는 ‘주류의 통신판매에 관한 명령위임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 스마트오더란 고객이 모바일 등을 통해 주문·결제한 상품을 매장에서 직접 찾아가는 형태를 말한다.
국세청은 주류 스마트 오더가 소매업자 입장에서 매장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고 취급하는 주류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소비자들 역시 대기·주문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다만 스마트 오더 방식은 온라인 주문자의 직접 매장 방문과 대면 수령을 전제로 할 뿐, 통신수단을 이용한 주류 배달 판매가 허용된 것은 아니다. 소비자는 온라인 주문과 매장 내 주류 인도 과정에서 두 차례 성인 인증을 거치게 된다. 미성년자의 악용 사례를 막기 위함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현재 주류 통신판매는 관할 세무서장의 사전승인을 받은 전통주 인터넷 판매나 음식점에서 음식에 부수해 소량의 주류를 배달할 때만 예외적으로 허용됐다면, 앞으로는 전통주나 희귀 와인 등을 판매하는 식당에서 더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형마트·편의점 등 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중심으로 스마트 오더를 통한 주류 판매 경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오프라인 매출 부진 타개책으로 방문 고객을 끝까지 매출로 끌어들이겠다는 의도다.

실제로 유통업계는 국세청의 주류의 통신판매에 관한 고시 개장안이 발표됨과 동시에 스마트 오더 서비스 적용과 관련한 검토에 들어갔다. 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관계자는 “스마트 오더 관련 사업을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편의점업계 역시 주류에 대한 스마트 오더가 시행될 경우 와인 판매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소주와 맥주는 재고가 떨어지는 경우가 드물지만, 와인은 특별한 날을 기념할 때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상대적으로 재고도 적기 때문에 효자 상품으로 꼽힌다”고 덧붙였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