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창업
병원 밥만 생각하면 오산…집으로 배달오는 건강식 ‘케어푸드’의 변신
현대그린푸드가 ‘케어푸드’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이로써 급식 업체 ‘빅 5’가 모두 이 시장에서 각축을 벌이게 됐다.

현대그린푸드는 17일 케어푸드 전문 브랜드 ‘그리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케어푸드란 건강상의 이유로 맞춤형 식품이 필요한 이들을 위한 먹거리로 노인과 환자,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 산모, 어린이 등을 위해 씹고 삼키기 쉽게 만들어진 것이다. 그동안은 환자식의 의미로 많이 쓰였지만 최근 범위가 건강식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다.

현대그리팅은 일반적인 식사가 아니라 저당식이나 칼로리 균형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음식을 통해 일상생활에 필요한 영양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현대그린푸드는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케어푸드는 건강에는 좋더라도 심심한 ‘병원 밥’을 먹는 기분이 드는 게 단점이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모든 음식에 구기자 간장 소스, 당귀 유채유, 아보카도 오일 등 자체 개발한 소스 71종을 사용해 시중 음식의 맛을 유지한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건강과 맛을 잡았다고 자신한다.

당분을 줄이기 위해 설탕을 넣지 않고 L-글루타민산나트륨(MSG)이나 착향료, 캐러멜 색소도 쓰지 않는다. 병원 급식을 만들어 온 경험을 바탕으로 반찬 597종을 개발했다. 당을 줄인 ‘저당 식단’, 체중 감량을 원할 때 먹는 샐러드 위주의 ‘라이트 식단’, 균형잡힌 영양에 초점을 맞춘 ‘웰니스 식단’ 등 72종의 식단을 선보인다.

판매는 우선 전용 온라인몰을 통해 한다. 소비자가 건강 식단을 정기구독할 수 있는 ‘케어식단’과 간편건강식ㆍ반찬ㆍ건강 주스ㆍ소스 등을 구매할 수 있는 ‘건강마켓’ 등 두 가지 코너로 구성해 운영될 예정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연내 기업체 직원식당에 ‘그리팅 전용 코너’를 선보이는 등 B2B 서비스도 확대할 예정이다. 직원 식당이 없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 ‘건강식 배달 서비스’도 검토하고 있다. 올해 그리팅 매출을 150억원으로 잡고 5년 내 1000억원으로 키운다는 목표다. 김해곤 현대그린푸드 전략기획실장은 “이달 초 가동을 시작한 스마트 푸드 센터에 하루 300종의 메뉴를 생산할 수 있는 다품종 소량생산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그리팅을 통해 국내 케어푸드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