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코로나19 확산에 '집밥' 먹는다…유통업체, 먹거리 할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외식하지 않고 '집밥'을 먹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유통업체들이 식재료와 생필품 할인에 나섰다.

이마트는 12일부터 일주일간 한우와 전복, 갈치 등 식재료를 정상가보다 낮은 가격에 판매한다.

행사 카드 구매 시 한우 등심은 30%, 국거리와 불고기용은 40% 할인한다.

신세계 포인트 적립 시 향표고버섯은 2천원, 고시히카리는 10kg에 1만원 할인한다. 갈치는 이마트 e카드로 결제하면 20% 할인된다.

홈플러스는 대용량 제품 소비가 늘고 있는 점을 고려해 18일까지 창고형 매장의 온라인몰 '더클럽'에서 대용량 식재료와 간편식을 할인한다.

홈플러스가 2월 10일부터 3월 10일까지 더클럽 매출을 분석한 결과 신선식품은 328%, 가공식품은 196% 매출이 늘었다.

더클럽은 농협안심한우 전 품목을 최대 40% 할인하고 표고버섯과 돼지고기, 닭고기 등도 저렴하게 판매한다.

홈플러스는 또 온라인 주문 쏠림 현상을 고려해 20개 스페셜 점포에서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원하는 시간에 직접 수령해 갈 수 있는 픽업 서비스도 시행한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