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사회
눈치도 보이고 귀찮기도 하고…"은퇴한 오팔세대, `삼식이` 대신 HMR(가정간편식) 선택"

은퇴한 50·60대를 뜻하는 `오팔(Old People with Active Lives) 세대`는 집에서 일일이 밥과 반찬을 해먹기 보다는 가정간편식(HMR)을 이용해 식사를 해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내의 `가사 은퇴`가 가속화되면서 직접 재료를 구매해 요리하기보다는 HMR 등을 이용해 간단히 조리해먹는 집밥의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14일 롯데멤버스가 리서치플랫폼 라임 설문과 엘포인트 거래 데이터를 활용해 은퇴자 부부(58~60년생 남성, 61~63년생 여성)의 지난 2016년과 2019년 소비 패턴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들의 백화점 식당가 이용 건수는 6.7회로 2016년 9.9회에 비해 33% 줄었다. 은퇴로 수입이 줄어들고 그에 맞춰 소비 규모를 줄이면서 자연스럽게 외식 빈도도 감소한 것이다.

이들이 외식 대신 집밥을 선택했지만, 예전처럼 직접 요리를 하지는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집밥 요리때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된장, 고추장, 간장 등 소스류의 1인당 구매금액과 건수 모두 같은 기간 9.2%와 0.8회씩 줄었기 때문이다.

대신 포장된 국이나 미리 만들어진 볶음밥 같이 전자렌지 등에 가볍게 데워먹으면 한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HMR의 구입은 늘어났다. 지난해 HMR의 1인당 구매금액은 2016년보다 16%, 이용건수는 1.3회 증가했다.

특히 이 기간 남성의 구매금액은 17%, 건수는 1.5회씩 올라 평균을 상회했다. 집에서 아내가 해주는 세끼 밥상을 모두 받는 `삼식이`가 되는 대신 HMR를 사 직접 끼니를 때우는 남편들이 많아졌다는 의미다.


은퇴 세대가 주로 먹는 가정간편식(중복응답 포함)은 냉동식품(80.4%), 즉석밥(48.0%), 탕·국·찌개(34.8%), 전(29.1%), 밑반찬(22.9%)순으로 나타났다. 반찬 중에서는 양념육(26.1%)과 간편조리생선(11.5%)을 많이 찾았다.

가정간편식을 언제 이용하냐는 질문에는 요리가 귀찮을 때(57.5%), 식사 준비 시간이 없을 때(56.2%) , 요리 재료가 없을 때(43.2%), 특별한 메뉴가 먹고 싶을 때(22.4%)가 꼽혔다.

황윤희 롯데멤버스 데이터애널리틱스부문장은 "HMR의 도움으로 직접 식사를 준비하는 남편들이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장년층 남성을 위한 쿠킹클래스가 속속 등장하는 등 액티브 시니어들이 사회적으로 다양한 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다"고 말했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스비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