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CJ제일제당, 냉동 HMR로만 매출 6620억...비비고·고메 ‘쌍끌이’냉동부문 석권...전체 HMR시장 1위 견고

CJ제일제당은 지난해 국내에서 냉동 HMR(가정간편식)으로 매출 6620억원 달성해 관련업계 1위 자리를 지켰다고 13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의 냉동 HMR 매출은 2015년 3490억원에서 지난해 6620억원으로 4년 만에 2배 가까이 늘었다. 냉동만두와 냉동 조리제품이 성장을 이끌었다. 냉동만두는 최근 5년간 연평균 15.4%, 냉동조리제품은 19.3%의 성장률을 보였다.

냉동만두는 대표제품 ‘비비고 왕교자’의 지속적 성장과 ‘김치 왕만두’ ‘군교자’ ‘수제만둣집 맛 만두’ 등 신제품이 잇따라 히트를 치며 전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경쟁사들이 얇은피 만두를 앞세워 CJ제일제당의 자리를 넘보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역부족이다.

냉동 조리식품은 ‘고메 돈차크’ ‘고메 치킨’ ‘고메 핫도그’ 등 에어프라이어용 스낵이 두자릿수 성장률로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에어 프라이어 보급률 확대에 맞춴 신제품 확대 전략이 성과를 냈다.

CJ제일제당은 냉동 만두시장과 냉동 조리식품 시장을 휩쓸면서 HMR시장에서의 지위도 굳혔다. 지난해 냉동만두 시장과 조리냉동 시장에서 각각 43.9%, 27.6%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 지위를 유지했다. 전체 냉동 HMR 시장에서 약 34%의 점유율을 차지해 2위 업체와 20%포인트 이상 격차를 벌렸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성과에 변화와 혁신의 아이콘인 '비비고'와 '고메'의 브랜드 파워가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2013년 12월 출시된 '비비고 왕교자'와 2015년 12월 '고메 치킨'을 시작으로 그동안 시장에서 볼 수 없었던 맛과 품질의 한식·양식 제품을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올해도 비비고와 고메를 앞세워 냉동 HMR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독자적 연구개발력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맛과 품질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7000억원 이상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전략이다.

올해는 냉동만두의 '한식만두 프리미엄화' 전략을 강화한다. 전통 이북식 만두 등 한식형 만두의 추가 신제품을 선보이는 등 한식 전통 만두 구현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만둣국, 비빔만두, 만두볶이 등 메뉴를 편의형 제품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냉동 조리식품은 지난해 큰 인기를 끌었던 치킨, 돈카츠, 핫도그 등 프라잉 스낵 제품을 강화한다. 신규 카테고리 제품도 선보여 소비자에게 새로움을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프리미엄급 제품도 출시해 매출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전문점 수준의 맛 품질을 갖춘 비비고와 고메가 출시되면서 '값싸면 품질이 좋지 않다'로 여겨졌던 냉동식품에 대한 인식이 많이 달라지고 냉동 HMR 시장이 프리미엄 트렌드로 바뀌기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식문화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를 동시에 반영한 제품 개발을 통해 냉동 HMR 시장의 양적·질적 성장까지 이끌겠다"고 말했다.

강민아 기자  momma-kang@mommaeat.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