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요즘 아마존 베스트셀러는 배송 빠른 상품"

전자상거래의 대표 주자인 아마존에서 빠른 물류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과거에는 좋은 제품, 경쟁력 있는 가격이면 베스트셀러가 될 수 있었지만, 요즘은 여기에 더해 배송이 원활하고 빨라야 성공할 수 있다.

이런 내용은 LA 총영사관과 한국 관세청이 공동 주최하고, 한미관세무역연구포럼(KACTS)이 주관해 5일 아로마센터에서 열린 '이커머스(e-Commerce) 무역통관 세미나'에서 공개됐다. 이날 세미나에는 전자상거래에 관심이 많은 약 200명의 한인이 참석했고,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최신 정보를 공유했다.

◆아마존 최신 트렌드

아마존 셀러 모임인 '아마존 인사이더 그룹'을 운영하는 커티스 양 대표는 아마존에서 비즈니스를 고려하고 있다면 물류에 더 큰 관심을 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거에는 잘 팔리는 제품이 있어야 물류가 잘 돌아가는 구조였지만, 최근 들어서는 물류를 잘해야 잘 팔리는 제품으로 키울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아마존은 물론 경쟁 상대인 월마트, 타겟 등 대형 유통업체들까지 나서 당일 배송 등으로 경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비슷한 제품을 팔더라도 소비자 입장에서는 빠른 배송을 원하는 트렌드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초보 셀러를 비롯해 많은 이들이 관심을 쏟는 것이 아마존의 'FBA(Fulfillment by Amazon)' 방식으로 재고를 아마존에 맡기면 고객 주문처리(fulfillment)를 아마존이 대신해 주는 것이다. 아마존과 일종의 연대를 맺는 것으로 아마존 웹사이트에서 좋은 자리에 상품이 전시되는 등 이점이 있고, 주문부터 반품까지 전 과정을 아마존이 책임져 주기 때문에 편리한 장점이 있다.

그러나 양 대표는 "아마존은 이 과정에서 각종 수수료를 물리는데 특히 창고 보관 비용에 유의해야 한다"며 "사이즈나 재고량이 조금만 초과해도 벌금이 매겨지기 때문에 과거 알리바바 등을 통해 컨테이너로 수입해 무조건 아마존 물류센터로 보내는 식으로 사업을 했다가는 큰코다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신 FBA 방식을 보다 잘 이용하기 위해서 양 대표가 제시한 팁은 ▶작고 가벼운 제품은 '스몰 앤 라이트 프로그램'을 이용해 보관 수수료 등을 30%가량 아낄 수 있고 ▶FBA와 함께 셀러가 직접 배송하는 MFN 방식을 병행해야 돌발상황에 대비할 수 있으며 ▶부피가 큰 제품은 제한된 지역에 한해 아마존의 SFP(Seller Fulfilled Prime)를 활용해 보관 부담을 덜 수 있고 ▶'헬리움(Helium) 10' 소프트웨어 등을 통해 FBA 과정에서 분실 또는 파손에 대한 배상도 받아낼 수 있다는 조언이다.

양 대표는 "FBA라도 아마존이 관리를 잘못하거나 실수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며 "수년씩아마존에서 판매한 지인 중에는 헬리움 10을 통해 1만~2만 달러씩 손실 난 부분을 되돌려 받은 경우도 있다"고 무조건 맡기기보다 철저히 관리할 것을 권했다.

김다은 기자  godsatwar@mommaeat.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