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동원F&B, 양반죽ㆍ더반찬 앞세워 HMR 시장 공략..신제품 위한 R&D 강화
4조원에 달하는 국내 가정간편식(HMR) 시장이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관련 기업들 역시 2020년 가정 간편식 식품군을 확대하며 투자도 늘리고 있다.

동원그룹은 동원F&B와 동원 홈푸드를 중심으로 HMR 시장을 확대해 가고 있다. 특히 양반죽은 20년째 죽 브랜드 1위 답게 HMR 분야에서도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동원은 양반 이외 개성왕만두, 혼술족을 위한 '심야식당', 온라인 전문몰 '더반찬' 등도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용기죽 시장 '절대강자' 동원F&B

냉동만두&안주 시장도 공략

동원F&B는 지난 28년간 용기죽으로 국내 죽 시장을 이끌어 왔다. 양반죽은 지난 1992년에 국내 최초의 죽제품인 '동원 참치 죽'을 출시하며 죽의 대중화에 나섰다. 지난 2001년 시장점유율 1위에 오른 이후, 전체 죽 시장에서 43.5%(2019년 기준)을 차지하며 20년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대표 브랜드로 성장한 양반죽이 처음부터 죽 시장을 염두에 두고 개발한 정식 제품은 아니었다. 처음엔 참치캔으로 유명한 동원F&B가 참치를 활용한 다양한 가공식품으로 개발한 제품 중 하나로 초반 실적도 주목도도 낮았다.

하지만 2000년대에 들면서 국내에 웰빙 트렌드가 자리잡기 시작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소비자들이 건강한 식품에 관심을 보이자, 동원F&B는 영양이 풍부한 죽 시장 가능성을 보고 2001년 '전복죽'을 출시하며 본격적인 죽 시장 공략에 나섰다.

전복죽은 출시 당해 5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며 양반죽 브랜드를 소비자들에게 각인시켰다. 이후 동원은 야채죽, 쇠고기죽, 호박죽, 단팥죽 등 20여종의 다양한 제품을 내놨으며 환자식 개념이었던 죽에 맛과 영양뿐 아니라 섭취가 간편한 HMR 제품으로 소화하고 있다.

또한 죽 제품에 상온에서 ‘바로 먹어도 맛있는 죽’으로서 제품 활용도를 높인 것도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동원그룹에 따르면 국내 상온죽 시장 국내 상온죽 시장은 용기죽인 양반죽을 중심으로 매년 성장을 거듭해 올해 1200억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엔 용기죽에 이어 파우치죽 시장이 현재 월 20억원 규모로 점차 성장해 나가고 있다.

동원의 용기죽 판매량은 평년과 비슷한 수준인 반면, 파우치죽 판매량이 늘면서 동원의 전체 상온죽 판매량은 증가했다. 실제 동원에 따르면 '양반 파우치 죽'은 지난해 7월 출시 이후, 월평균 30%씩 성장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동원F&B는 파우치 죽을 상온 죽으로까지 확대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김다은 기자  godsatwar@mommaeat.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