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간편식(HMR)도 이젠 5첩 반상은 기본이죠!

맛 있는 한 끼를 손쉽게 해결할 수 있는 가정간편식, HMR이 ‘간편반찬’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맞벌이 부부는 물론 1인 가구의 규모가 더욱 늘어나면서 식사 뿐 아니라 반찬 역시 HMR을 즐기는 이들이 늘어난데 따른 시장의 변화다.

지난해 초 식약처 생산실적 통계 등을 바탕으로 한 CJ제일제당의 추산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한식 반찬 시장의 규모는 약 2조원, 반찬 거리 시장을 말하는 자가제조 시장이 약 1.4조원으로 조사됐다. 가장 크고 완제품 반찬 시장인 ‘계근반찬시장’ 4900억원, 여기에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는 HMR 가공반찬 시장 860억원을 더한 추산이다.

본격적인 HMR 가공반찬 시장이 지난 2017년 후반기 형성되기 시작한 것을 감안하면 2년이 채 안된 기간 동안 1000억원에 가까운 시장이 형성된 셈. 업계는 HMR 반찬 시장의 성장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입을 모은다.

식품업계의 한 관계자는“HMR이 대중화되면서 이제 마트·편의점 등에서 구입할 수 없는 외식메뉴는 거의 없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라면서 “보다 만족스럽고, 풍부한 식단을 위한 HMR 반찬 시장은 업계의 블루오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다은 기자  godsatwar@mommaeat.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