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케어푸드' 성장세에 재조명… 죽·스프·국HMR까지 확대
국내 인구가 고령화되는 가운데 케어푸드 시장 규모가 전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국내 식품업계 역시 케어푸드 시장에 잇따라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기존 제품이 케어푸드 시장에 부합해 재조명 받고 있는 업체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1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등에 따르면 국내 케어푸드 시장은 2012년 5800억원에서 2015년 7900억원으로 급증했고, 2017년에는 1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급증하는 올해에는 케어푸드 시장이 2조원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케어푸드란 건강상의 이유로 맞춤형 식품이 필요한 사람을 위한 차세대 먹거리로 통용되고 있다. 주 고객은 노인과 환자지만 일시적으로 신체기능이 떨어지거나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 산모, 어린이 등도 포함된다. 케어푸드의 종류로는 저작 기능의 저하를 보완하기 위한 연화식(軟化食)과 인두, 식도 근육이 약해져 연하(음식을 삼키는 행위)가 곤란한 경우 이를 돕는 연하식(嚥下食)으로 나뉜다.
연하식은 음식을 삼키는데 어려움을 겪는 고령자 및 환자를 위해 점도를 조절한 식품과 원활한 수분 공급을 위한 보충 제품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주로 병원과 요양시설 뿐 아니라 퇴원 후 가정에서 치료 중인 고령자에게 필요성이 높아 지고 있다.
글로벌 케어푸드 시장 성장세는 더욱 폭발적이다. 미국은 환자와 고령자 뿐 아니라 유아식, 다이어트 제품 등 다양한 용도의 케어푸드가 인기를 얻고 있으며 올해 시장규모가 30조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 때문에 국내 식품업계는 국내 케어푸드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하고 잇따라 관련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최근 신세계푸드는 케어푸드 전문 브랜드 ‘이지밸런스(EASY BALANCE)’를 론칭하고, 식품업계 차세대 먹거리로 여겨지는 케어푸드 시장 공략에 나섰다.
신세계푸드는 우리나라가 65세 이상 인구가 2018년 14%를 넘어섰고, 고령자의 증가가 가속화됨에 따라 소량팩 또는 가정간편식 형태의 연하식을 제공할 경우 향후 케어푸드 시장에서 승산이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신세계푸드는 케어푸드 전문 브랜드 ‘이지밸런스’를 론칭하고, 신규 개발한 연하식 5종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특허청에 자체 개발한 연하식 및 영양식 제조 기술에 관련된 특허 4건도 출원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국내 유수 대학들과 임상실험을 거쳐 이지밸런스 연하식의 뛰어난 영양성분과 안정성을 확인했다”며 “병원 위탁급식과 가정간편식 제조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접목해 만든 신세계푸드만의 케어푸드로 시장을 성장시켜 가겠다”고 말했다.
일찌감치 케어푸드 사업을 강화했던 현대그린푸드는 2017년 국내 최초로 연화식 전문 브랜드 '그리팅 소프트'를 론칭했다. 아워홈도 2018년 케어푸드 브랜드 '행복한맛남 케어플러스'를 론칭하고 실버타운과 요양·복지시설, 병원, 어린이집, 학교 등 기업간거래(B2B)를 위주로 연화식을 공급하고 있다.

김다은 기자  godsatwar@mommaeat.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