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백화점·마트
'비대면으로 건강하게'…소비 방식도 바꾼 신종 코로나각종 온라인몰 앱 사용자 일제히 증가

'닿지 않고 건강하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이후 소비 풍경을 요약하면 이렇다. 최대한 다중이용시설을 멀리함과 동시에 면역력 강화를 위해 몸에 좋다는 걸 챙겨먹는다는 의미다. '접촉하지 않는다'는 언택트(untact)와 '건강한'을 뜻하는 헬시(healthy)가 최근 유통업계 대표 단어다.

'신종 코로나 공포'가 절정에 달했던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일 일주일 동안 주요 마트·e커머스 앱 이용률은 일제히 증가했다. 모바일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이마트몰과 롯데마트몰 앱 사용자수는 전주 대비 각각 21%, 19% 늘었다. SSG닷컴, 마켓컬리, 위메프 사용자수도 각 15.7%, 13%, 12.5% 증가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사태 이전에도 대세였던 온라인 쇼핑이 이번 일을 계기로 더 큰 흐름을 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반면 접촉 가능성이 높은 공간에는 사람이 줄었다. 일례로 같은 기간 영화관 앱 사용률은 모두 줄었다. 메가박스 10.6%, CGV 10.5%, 롯데시네마 7.3%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는 건강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헬스&뷰티(H&B) 숍 '롭스'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온라인몰의 건강기능식품 부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79% 늘었다고 했다. 그 중에서도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상품류는 2077%, 프로바이오틱스 상품류는 730% 매출이 증가했다. 롭스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면역력이 약한 사람일수록 감염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져 관련 제품 매출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세계 최대 건강보조제품과 생활용품 온라인 판매 기업 아이허브에서도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아이허브는 직구를 많이 하는 사이트다. 비타민C·프로바이오틱스 등 면역 체계 부문 제품의 1월 국내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2% 올라갔다. 중국과 홍콩 역시 1월 판매량이 각각 57%, 94%로 크게 늘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공포가 다소 잦아들었으나 이런 소비 행태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강민아 기자  momma-kang@mommaeat.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