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현대홈쇼핑, 배송박스 접착제마저 '아웃'테이프 없앤 ‘날개박스’이어 ‘핑거박스’도입
현대홈쇼핑의 핑거박스.

현대홈쇼핑이 테이프 없는 배송 박스를 도입한데 이어 접착제도 없앴다.

현대홈쇼핑은 접착제 없이 조립형으로 밀봉이 가능한 친환경 배송박스인 ‘핑거박스’를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라씨엔토, 고비 등 현대홈쇼핑 단독 패션 브랜드 제품의 배송에 우선 적용될 예정이다.

핑거박스는 종이 접기 방식만으로 밀봉이 가능하다. 상품을 박스에 넣은 후 조립만 하면 된다. 상품을 꺼낼때는 겉면에 표시된 절취선에 손가락을 집어 넣어 양쪽으로 잡아당기기만 하면 된다.

지난해 현대홈쇼핑이 도입한 ’날개박스’가 제품 포장에 비닐 테이프 대신 친환경 소재 접착제를 사용했다면, ‘핑거박스’는 아예 접착제 사용 없이 종이로만 포장할 수 있게 배송 박스를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회사 측은 기존 ‘날개박스’ 적용됐던 품목에 ‘핑거박스’로 모두 교체해 사용할 계획이다. 올해에만 50만개 상품 배송에 사용할 예정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핑거박스’는 기존 일반 박스보다 제작 단가가 20% 가량 비싸지만,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도입을 결정했다”며 “‘핑거박스’ 사용을 확대하게 되면, 박스 겉면에 테이프를 붙일 필요가 없어져 비닐 사용량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홈쇼핑은 또 핑거박스 외에도 식품·잡화 등 중량과 부피가 큰 상품 배송에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포장재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강민아 기자  momma-knag@mommaeat.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