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물류
유통街, 신종 코로나 발병지 귀국 우한 교민에 온정 이어져롯데·GS·무신사 등 각계각층 구호물품 전달…"지원 이어갈 것"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운 시간을 겪고 있는 우한 귀국 교민들에게 유통업계의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3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을 포함해 GS, 무신사 등 유통업체들이 우한 교민을 돕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이에 롯데그룹은 생수·개인컵·위생용품 등 긴급 구호물품을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에게 지원한다. 총 800인분 분량으로, 교민들이 임시로 수용돼 있는 충북 진천군 소재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인근에 위치한 세븐일레븐 물류센터를 통해 지원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우한 폐렴 확산과 같은 국제적 비상사태 등 긴급구호 필요 상황이 발생 시 관심을 가지고 향후에도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GS리테일도 같은 날 구호물품을 긴급 지원했다. GS리테일은 이날 진천시와 협의를 통해 우한 귀국 교민과 유학생을 위한 먹거리 및 생필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물품은 도시락·생수·컵라면 등 먹거리에서 물티슈·가그린·치약칫솔세트 등 1억 원 상당의 위생 생필품으로 이뤄졌다.

특히 GS리테일은 "G25 S프레쉬푸드 전용 공장인 '우리델리카' 거점을 활용해 매 끼 식단을 선택할 수 있도록 조치해 어려운 시간을 겪고 있는 교민들이 건강한 식품을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방역에 취약할 수 있는 소외 계층을 위한 물품 지원도 이어졌다. GS홈쇼핑은 지난 30일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마스크 30만 매를 기부했다. 이 마스크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 및 노인 약 1만 명에게 30매씩 전달될 예정이다.

GS홈쇼핑은 "설 연휴 직후 신종 코로나가 번지고, 이에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기 시작하자 재고 소진 전 긴급히 소외계층을 위한 마스크를 확보해 기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무신사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여수광양항만공사, 인천항보안공사 등 국내 일부 항만공사에 자체 상표 브랜드인 무신사 스탠다드의 KF94 밸브 마스크 2만 개를 기부했다. 기부된 마스크는 항만공사 현장 근로자와 여객선 이용객 등 항만 입출입자를 비롯한 감염취약계층에 전달될 예정이다.

무신사 관계자는 "국내외 사람들의 접촉이 많은 항만 근로자 및 이용객의 안전과 아동·청소년의 건강을 염려해 적극 기부했다"라며 "검역 및 방역 현장 관계자분들과 취약계층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라며, 하루빨리 사태가 안정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김다은 기자  godsatwar@mommaeat.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