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프랜차이즈
GS25, 올해 가맹점 상생에 총 1500억원 투입…"명절 휴무·택배보험 신설"

박윤정 GS25 호림공단점 경영주와 본부 영업담당 직원이 매장 앞에서 손으로 하트를 그려보이고 있다 ©sbiznews(GS리테일 제공)

GS25는 올해 가맹점에 총 1500억원을 지원하는 '신(新)상생지원제도'를 마련했다고 3일 전했다. 지난해 지원금 1300억원보다 예산이 200억원 증액됐다.

GS25는 신 상생지원제도를 통해 경쟁사와의 매출 격차를 확대하는 동시에 영업 비용을 효율화하는 등 경영주 실수익을 혁신적으로 끌어올리겠다고 설명했다. 신 상생지원제도는 모든 가맹 경영주(일부 특수점 제외)의 동의를 얻었다.

올해 신설한 주요 지원 내용은 △차별화 먹거리(치킨25, 카페25) 우수 운영 가맹점 특별 지원 △재계약(기준 충족 시) 가맹점 담보 설정 금액 인하 △GS25 모바일 앱 활용 우수 점포 지원 △경제재난지역(매출부진지역) 판촉 비용 지원 △명절 당일·경영주 경조사 휴무 신청 제도 △택배 보험 신설·횡령 보험 확대를 통한 가맹점 운영 위험 예방 제도 등이다.

아울러 신규 가맹 경영주를 대상으로 특별한 프로모션을 준비했다. 올해 30주년을 기념해 1990년에 태어난 가맹 희망자에게 신규점 계약 시 가맹비 100만원을 면제해 주기로 했다. 또 GS의 창립일 3월31일을 기념하며 1990년 3월31일생의 가맹 희망자에게는 가맹비를 50%(350만원)까지 면제해준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올해로 출범 30주년을 맞은 GS25는 앞으로도 차별화된 상생지원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한편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지난 30년을 뛰어넘는 새로운 30년의 역사를 써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민아기자  momma-kang@mommaeat.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