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소비자
유한양행, 씨클리카와 제휴… 종양학 관련 2개 연구개발 프로그램 협력

한국 유수 헬스케어 기업인 유한양행(Yuhan Pharmaceuticals, 이하 유한)과 차세대 바이오기술 선도 기업인 씨클리카(Cyclica Inc.)가 유한의 독립된 연구개발(R&D) 프로그램 2건에 씨클리카의 독점적인 인공지능(AI) 통합형 신약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을 적용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유한은 신약 개발 노력을 강화하기 위해 혁신 기술을 도입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또한 다양한 치료 영역에서 씨클리카가 제공하는 유일무이한 단대단(end-to-end) AI 통합 신약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을 활용해 자사의 R&D 우선 순위에 따라 정해진 관심 목표에 적합한 화학적 특성을 가진 새로운 고급 유사 선도물질 분자를 개발할 계획이다.

유한은 씨클리카의 통합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인 ‘리간드 디자인(Ligand Design™)’과 ‘리간드 익스프레스(Ligand Express?)’를 활용해 목표에 적합한 약리학적, 물리화학적, ADMET 특성을 가진 새로운 화학 물질을 생성하는 한편, 시스템 생물학과 구조적 약물 유전체학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할 계획이다.

씨클리카는 계약 선금과 함께 특정 목표 달성 시 마일스톤 대금을 지급받게 된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치료법이 개발되지 않은 영역에서 새로운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한 후보물질 발굴과 R&D 강화를 위해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한양행 대표이사 이정희 사장(CEO)은 “유한의 연구개발 프로그램에 씨클리카의 독점적인 AI 통합형 신약 후보물질 발굴 프로그램을 적용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협력을 기반으로 양사 파트너십을 확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한은 AI나 빅데이터처럼 신약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새로운 컴퓨터 기법을 적용해 환자들에게 최상의 신약을 빠른 시간 안에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씨클리카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 나히드 커지(Naheed Kurji) 는 “더 나은 약을 개발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머신러닝과 딥러닝 등 새로운 전산 기법을 과감히 도입하는 선도적 기업인 유한과 협력하게 돼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향후 양사 협력관계를 통해 더 나은 신약을 기다리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김선화 기자  gim_sh@nate.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