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정부
중소기업계, “주 52시간 근로, 1년 유예 필요해”25일 중기중앙회 이사회회의실에서 간담회 개최

중소기업중앙회가 내년에 실시될 주 52시간 근로제를 1년 뒤로 미뤄줄 것을 요청했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 이사회회의실에서 개최된 간담회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들을 초청했다. 간담회에는 김학용 환경노동위원장,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 이용득 의원,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등이 참석했다.

중소기업계는 52시간제 도입의 유예를 건의했다. 이들은 “대기업도 9개월의 계도기간이 있고, 최근 대내외 경기 악화와 일본 수출 규제 등의 애로사항을 감안하면 최소한 1년의 유예기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근로시간 유연제도 확대, 최저임금 구분적용 및 결정기준 개선, 주휴수당 노사자율화, 외국인근로자 수습확대 및 현물급여 최저임금 산입, 1년 미만 연차휴가 서면촉진제도 신설 등의 다양한 건의과제들이 논의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은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을 비롯한 규제가 중소기업을 지치게 마든다”며, “현 경제 상황을 고려해 도입 시기를 유예하고 경쟁에 필요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학용 위원장은 “현재 경제상황이 녹록치 않기에 노사의 이익보다 국가경제를 생각해야 할 때”라며, “기업이 요구하는 규제혁파와 노동개혁 등의 경제 주체들의 이익과 손해를 잘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선화 기자  gim_sh@nate.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