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벤처·중소기업
대한광통신, 295억원 규모 중앙아프리카공화국 광백본망 구축 턴키 공사 수주
계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국내 유일 광섬유 모재 제조업체 대한광통신(010170, 대표이사 박하영)은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정보통신부(The Ministry of Posts and Telecommunications)로부터 295억원(29,454,730,985원, USD 24,646,248) 규모의 광백본망 구축 턴키 공사를 수주했다고 23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는 2018년 연결 매출액 대비 17.62%에 해당하는 규모로 공사기간은 14개월이다.

이 공사는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이 중부아프리카 지역에 광백본망 구축을 지원하는 그란트 사업의 일부로,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수도인 방기(Bangui)에서부터 카메룬 국경인 감볼라(Gamboula) 및 콩고공화국을 연결하는 살로(Salo)까지 953km 거리에 광통신 백본망을 구축하는 공사이다.

대한광통신은 이 공사의 설계, 광케이블 및 전송 장비, 유틸리티 납품, 시공 등 프로젝트 전 과정을 턴키(일괄수주) 방식으로 진행하게 된다.

2017년 11월 178억원(USD 15,966,890) 규모의 콩고민주공화국(D.R. Congo)의 World Bank 광백본 사업 수주에 연이은 성과이다.

대한광통신 박하영 대표이사는 “이 공사의 자금원은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으로 사업성과 재원 안정성이 확보되어 있다”며 “이번 수주로 대한광통신의 기술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 만큼 토탈 솔루션 사업을 아프리카, 중동, 아시아 등 세계 각지로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수주는 대한광통신이 과거 한국수출입은행(KEXIM)의 EDCF 사업(경제개발협력자금)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하여 다자간개발은행(MDB, Multilateral Development Bank) 사업에 대한 구매 조달 절차를 면밀히 검토하고 고객 맞춤형 수주전략을 세운 결실로, 대한광통신은 주력사업인 광섬유, 광케이블 등 제품 판매를 넘어 광통신 토탈솔루션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여 지속 성장하겠다는 각오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김선화 기자  gim_sh@nate.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