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전자·IT
SKT, '혁신학교' 미네르바 스쿨과 5G·AI 공동 프로젝트 진행한다
SK텔레콤이 '혁신 대학'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과 5세대(5G)·인공지능(AI) 관련 신사업 및 기술 개발에 머리를 맞댄다고 19일 밝혔다.(SK텔레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SK텔레콤이 '혁신 대학'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과 5세대(5G)·인공지능(AI) 관련 신사업 및 기술 개발에 머리를 맞댄다.

SK텔레콤은 Δ5G 신사업 개발 Δ5G 및 AI 기반 언어습득 솔루션 등 5개 과제에 대해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과 오는 20일부터 3개월 간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미네르바 스쿨은 2014년 개교한 '미래형 대학'의 대표 주자다. 지난해 신입생 200여 명 모집에 70개국에서 2만3000여명이 지원했다. 미국의 경제지 포브스는 미네르바 스쿨을 "세상에서 가장 흥미롭고 중요한 고등교육기관"이라 평가하기도 했다.

미네르바 스쿨은 학기 별로 샌프란시스코, 서울, 베를린 등 전세계 7개 도시에서 글로벌 기업 사회적 기업, 공공기관 등과 진행하는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도 미네르바 스쿨과 협업 중이다.

미네르바 스쿨의 첫 5G 관련 프로젝트에 학생들도 큰 관심을 보였다.

폴란드 출신 야쿠프(Jakub)씨는 "5G에 높은 관심이 있지만 아직 많은 국가에서 5G를 경험할 수 없다는 것이 큰 장벽"이라며 "세계 최초로 5G 100만 가입자를 달성한 SK텔레콤에서 5G에 대해 배워 고국인 폴란드의 5G 개척자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스웨덴에서 온 린드라(Leandra)씨도 "한국에서 SK텔레콤 5G 서비스에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경험을 통해 5G가 사회에 가져올 중대한 변화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SK텔레콤과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은 오는 20일 열리는 공식 개강 행사와 함께 본격적인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학생들은 SK텔레콤의 실무진과 현장 방문, 이메일, SNS 등을 통해 자유롭게 협업할 예정이다. 학생들의 프로젝트 결과는 오는 12월 발표된다.

윤현 SK텔레콤 역량·문화그룹장은 "5G 시대의 혁신 키워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기반으로 한 공유와 협업"이라며 "SK텔레콤의 5G·AI 등 ICT 역량과 미네르바 스쿨의 혁신 DNA를 결합해 창조적인 5G 사업 아이디어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