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공공·지자체
서울시, 무료 소상공인 광고 지원 ‘서울시 희망광고’ 신청 접수디자인기획부터 송출까지 광고 전반 지원
서울시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무료 광고를 지원하는 '희망광고' 소재공모를 진행 중이다.

서울시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무료 광고를 지원하는 ‘희망광고’ 소재공모를 10월 11일까지 진행한다.

응모대상은 서울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비영리 법인 및 단체나 전통시장, 장애인기업, 여성기업,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공유기업 등이다. 공모개시일을 기준으로 최근 2년 이내 선정된 경우는 제외된다.

시는 올해 청년창업지원을 위해 청년스타트업은 동점자 처리 시 등에 우대해 선정할 예정이다. 청년스타트업은 대표자 나이가 올해 12월31일 기준 만 10세 이상 39세 이하로, 개업연월일이 공고개시일 기준 3개월 이상 3년 이내인 기업을 기준으로 정한다.

서울시에서 정한 공모소재는 ▲기부, 나눔, 자원봉사활동으로 사회에 기여하고 사회적 약자의 인권 및 권익보호를 위한 비영리단체의 활동 ▲시민이나 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소상공인의 창업스토리, 기업의 사회적 참여 등의 공익성이 있는 사연이다.

선정된 단체는 서울시로부터 디자인 기획, 인쇄, 부착 및 영상제작, 송출 등 광고 전반에 지원을 받게 된다. 인쇄 광고 진행 시 지하철 전동차의 내부모서리, 가로판매대, 구두수선대 등에 5개월 이상 부착된다. 또한 월간지 ‘서울사랑’과 한겨레신문 주간지인 ‘서울&’에도 광고가 게재된다.

서울시 대표 온라인 매체인 ‘내 손안의 서울’에 기업 활동 내용을 소개할 수 있으며, 영상광고 진행 시에는 기존 시청 시민게시판, 지하철역 미디어 보드 등 시 보유매체 외 tbs TV방송에도 광고가 나가게 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 ‘내손안에 서울’ 공모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원대상 선정은 광고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10월말 최종적으로 선정한다.

김선화 기자  gim_sh@nate.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