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경제
전국 입주율 22개월만에 80%선 회복…"입주 마케팅 효과"
HOSI 전망 /자료제공=주산연© 뉴스1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전국의 신규 아파트 입주율이 22개월만에 80%선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8월 입주 기간이 만료된 전국 아파트 단지의 입주율은 전월(74.4%) 대비 5.6%포인트(p) 오른 80.0%로 집계됐다. 2017년 10월(81.9%) 이후 22개월만에 80%선을 기록했다.

입주율은 조사 당월 입주 기간이 만료된 분양 단지 가운데 잔금까지 모두 낸 비중이다. 잔금 납부를 마쳐야 입주가 가능하다. 입주자모집공고 시 미분양분은 제외하고 계산한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92.4%, 3.9%p↑)과 수도권(87.4%, 2.9%p↑), 지방(78.4%, 6.2%p↑) 등 전국적으로 입주율이 상승했다.

특히 제주권(73.7%)은 전월보다 10.1%p 오르면서 지난해 6월(72.6%) 이래 14개월 만에 70%선을 회복했다. 대구·부산·경상권(80.2%, 8.8%p↑)도 전월대비 큰 폭으로 올라 2016년 8월(81.2%) 이래 24개월만에 80%선을 기록했다.

주산연 측은 "입주여건 악화에도 주택사업자들이 각종 입주마케팅 전략을 통해 입주율 향상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입주율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달 입주 전망은 밝지 않다. 9월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70.0으로, 지역·기업규모별 양극화 추세 속에 입주여건 악화가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HOSI는 주택사업자가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하고 있는 단지의 입주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100을 기준으로 수치가 낮을수록 전망이 어둡다는 의미다.

지역별 HOSI 전망은 서울(88.8), 인천(81.8), 세종(80.0)이 80선, 경기(78.7) 등 대부분 지역이 60~70선을 기록했다. 제주(50.0)는 50선에 머물렀다.

최근 세종과 더불어 지방 주택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이른바 대대광(대구·대전·광주) 지역도 HOSI 전망이 60~70선에 그쳐 이달 입주여건이 악화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달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60개 단지, 총 3만2288가구로 전월 대비 0.4%(126가구) 늘었다. 수도권이 30개 단지 2만316가구, 지방이 30개 단지 1만1972가구다. 수도권 지역에 전체 입주 물량의 62.9%에 해당하는 2만316가구의 입주가 예정돼 있어 입주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산연은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