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소비자
LG, 에너지 생산부터 사용까지…차별화된 기술력 선봬
LG전자 모델들이 멀티브이(Multi V), 에너지저장시스템(ESS; Energy Storage System) 등 LG전자만의 차별화된 총합 공조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LG전자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LG전자는 3일부터 6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39회째인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은 국내 최대 규모의 에너지 전시회로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한다.

이번 전시회에서 LG전자는 180㎡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해 토탈 에너지 솔루션을 주제로 에너지 생산, 저장, 사용, 관리 등 에너지 전 분야에 이르는 제품들을 선보인다.

먼저 에너지 생산 분야에서 국내 최대 출력과 최고 효율을 갖춘 네온 R(NeON R), 태양광 모듈의 양면에서 빛을 흡수해 발전 효율이 높은 네온 2(NeON 2) 등을, 에너지 저장 분야에서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의 전력변환장치(PCS), 전력관리시스템(PMS) 등을 선보였다.

이어 에너지 사용 분야에서 LG전자는 상업 공간, 산업 공간, 주거 공간으로 구분해 전시했다.

상업 공간의 인공지능 듀얼 베인(Dual Vane) 실내기는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제품이며 사용자에게 6가지 공간 맞춤 기류를 제공한다. 베인은 실내기에 부착된 날개이며 바람의 방향을 조절해준다. 듀얼 베인은 기존 천장형 실내기에 설치된 4개 조절 장치와는 별도로 내부에 4개의 조절 장치를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산업 공간에서 사용되는 무급유 칠러는 컴프레서가 윤활유가 아닌 공기 혹은 자기력을 이용한다. 또 인버터 기술이 탑재돼 기존 제품보다 연간 운영비를 최대 27%까지 절감할 수 있다. 이 칠러는 윤활유를 사용하는 부품이 필요 없어 기존 2단 터보 칠러 대비 구조적으로 단순해 유지보수가 편리하다.

마지막으로 주거 공간에는 교감형 인공지능을 탑재해 더 편리하고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는 휘센 씽큐 에어컨, 모든 방향에서 오염된 공기를 흡입하고 정화해 깨끗한 공기를 다시 360도로 내보내는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등이 함께 전시된다.

이감규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LG전자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총합 공조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